728*90상단 와이드 상단2


최근 대두하는 美 경제 낙관론 진짜? 불안요인 들여다보기 Foreign News


최근 대두하는 美 경제 낙관론 진짜?

불안요인 들여다보기

U.S. Economy Enters Sweet Spot as China Slows





최근 중국과 유럽의 경제가 주춤하는 가운데 미국의 여러 경제 수치가 회복세를 보이면서 미국경제가 회복국면에 들어선 것 아니냐는 주장이 나타나고 있습니다.


현재 미국경제는 고용시장 개선, 주가상승, 소비지출 증가의 3대 요소를 가지고 낙관적인 전망이 이루어지고 있는데,
8.3%까지 하락하고 더 악화하지 않는 실업률과 연말까지 1,500까지 오를 것이라고 점쳐지는 S&P500 지수 등 주식시장 활황, 그간 계속 이어져 온 0%대 금리와 각종 텍스 인센티브 등으로 가처분 소득이 늘었다는 점 등을 이유로 들고 있습니다.


이런 이유로 여러 전문가 및 국내 언론이 미국경제가 다시 살아난다는 식으로 이야기하고 있는데 사실상 정말 제목처럼 잠시의 `sweet spot'을 맞고 있다고 보는 게 더 정확할 수 있습니다.



전체 GDP 규모가 7조 달러 수준인 중국경제가 헤매더라도 GDP의 70%인 가계소비만 2011년 10.7조에 달하는 미국경제와 소비가 살아난다면 충분히 글로벌 경기를 지탱해 나갈 수 있는 건 사실이지만,
미국이 지금과 같은 분위기를 유지하기에는 너무 많은 제약이 있습니다.


일단 첫째로 미국의 재정악화 문제입니다.


그렇잖아도 지난 금융위기 이후 많이 늘어난 재정악화 때문에 연말까지 재정지출 삭감과 증세가 꼭 해결해야 할 숙제가 되어버린 지금 지금까지의 가계에 대한 재정지원이 크게 줄 수밖에 없고 세금은 늘어 소비가 증가 소득계층으로 확산할 가능성이 매우 낮습니다.


둘째, 성장요소의 한계입니다.


여러 가지 요인들로 인한 주가상승은 언제나 미국의 소비증가를 불러왔습니다.
금융위기 이후 작년 초에도 비슷한 양상의 소비증가가 있었지만 속을 들여다보면 주가상승으로 돈을 번 부유층이 사치품을 위주로 소비를 늘렸던 것으로 나타났고 전체가구의 1/4은 빈곤을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는 사실입니다.

결국, 자본시장의 성장으로 인한 부는 재분배 기능이 매우 낮고 오히려 소득과 소비의 양극화를 불러오는 모습이 현재 미국입니다.
게다가 실업률 자체가 많이 낮아졌다고는 하지만 질 높은 일자리는 크게 줄고 파트타임 근로자 증가가 주로 나타나는 모습이 계속되어 왔기 때문에 장기적으로 가계소득이 계속 증가할 가능성도 낮습니다.


2011. 01 美 전체가구 1/4 빈곤, 양극화로 사치품 소비만 증가


또한 작년 주춤했던 미국 은행들의 부동산 압류가 올해 크게 늘 것이고,
오늘 무디스의 발표도 있었지만 향후 주택가격이 10% 이상 더 하락할 것이란 전망 등 자산시장악화로 재정적 타격을 입은 가계가 정상화되기까진 아직 먼 이야기입니다.


셋째, 글로벌 경기와 미국의 회복사이클 문제입니다.

앞선 소식에서 다루기도 했던 것처럼 유럽의 실업률이 14년 내 최고를 기록하고 중국이 성장률을 7.5%로 낮추는 등 그간 각종 부양으로 반짝했던 글로벌 경제가 과잉공급 우려 마저 보이며 주춤하고 있는데,
미국경제도 그간 엄청난 자본이 투입되어 금융기관들의 버퍼가 커졌다는 점을 제외하고는 체질적으로 위험이 줄어든 게 별로 없습니다.


경기회복에 낙관적인 전문가들조차 소비회복이 미국 내 낮은 대출금리와 대출확대, 그리고 각종 세금인하로 인한 가처분 소득증가를 들고 있을 정도인데,

이런 불안정한 회복 기조는 사실 오래가기 어려우며 이런 여러 가지 양화를 만들어냈던 낮은 금리, 쉬운 대출, 많은 재정지출 등 부양책의 부작용이 나타나기 시작하고,


예를 들어 물가상승과 이로 인한 금리상승, 가계부채, 재정지출삭감, 증세 등이 나타나기 시작하면 아직 회복하지 못한 중산층 이하 경제는 더욱 피폐해질 가능성도 있습니다.



사실 이 밖에도 여러 가지 문제가 있지만 최근 미국경제를 바라보는 언론이 너무 낙관적이라 중요한 위험요소 몇 가지만 추려보았습니다.



여러 가지 면에서 중국보다는 미국이 글로벌 경제를 리드하는 게 훨씬 효율적이긴 하고 미국 소비에 목말라 있던 글로벌 기업들에도 미국의 소비증가는 단기적으로 희소식이 되겠지만,
앞으로의 미국의 경제상황에 대해 많은 고찰이 필요한 부분입니다.



미국이나 우리나 선거도 있고 하니 언제나처럼 집권당에서 경제의 좋은 면을 보여주려 이런저런 노력을 하고 있지만 체감할 수 있는 실제 경제는 높아지는 주가와는 반대방향으로 뛰고 있다는 점을 고려해 이런저런 투자결정을 해야 할 겁니다.









U.S. Economy Enters Sweet Spot as China Slows


The U.S. once again may be emerging as a main engine for global growth -- and at an opportune time, as Europe slides into recession and China’s economy decelerates.

An improving job market, rising stock prices and easier credit are combining to lift U.S. consumer confidence and spending, with optimism measured by the Bloomberg Comfort Index near a four-year high. Personal-consumption expenditures increased by the most in seven months in February, rising 0.8 percent, the Commerce Department said last week.

“We’re entering a sweet spot for the economy,” said Allen Sinai, president of Decision Economics Inc. in New York. “We’re in a self-reinforcing cycle,” where faster employment growth leads to higher household income and increased consumer spending.

International companies, including Milan-based Gianni Versace SpA (GIAN), already are benefiting. Revenue for the Italian designer will rise at a “really strong double-digit” pace this year in the U.S., compared with “a significant single-digit” amount in Europe, according to Chief Executive Officer Gian Giacomo Ferraris.

“America is doing fantastic,” he said last month.

The blossoming of the U.S. expansion comes amid a slowdown in China, until now the pacesetter for the world. While a purchasing-managers’ index rose to a one-year high in March, according to China’s logistics federation and the National Bureau of Statistics, analysts said the gain was seasonal and pointed to a separate index produced by HSBC Holdings Plc and Markit Economics that showed manufacturing contracted and export orders fell last month.


Reduced China Forecast

Premier Wen Jiabao cut this year’s growth target to 7.5 percent last month from an 8 percent goal in place since 2005 as officials seek to shift the economy toward more consumption. That’s down from last year’s 9.2 percent expansion.

For China and some other emerging economies, the policy goal is to “gradually bring inflation down” to help achieve a so-called soft landing, Chinese central bank Governor Zhou Xiaochuan said in the southern Chinese island of Hainan today.

The 17-nation euro-area, meantime, is flirting with recession after gross domestic product fell 0.3 percentin the fourth quarter, the first contraction since 2009. Manufacturing contracted in March, and unemployment rose to 10.8 percent in February, the highest in more than 14 years, reports showed yesterday.


‘Big Plus’

All this means the consumer rebound in the U.S. “is a big plus for Europeand Asia,” as companies in the two regions will see increased demand for their exports, said Joseph Carson, director of global economic research at AllianceBernstein LP in New York. The U.S. trade deficitwidened 4.3 percent in January to $52.6 billion, the largest since October 2008, as imports rose to a record high.

U.S. consumer spending was the “fundamental reason” department-store sales for Prada SpA increased in the year ended Jan. 31, the maker of $2,950 perforated patent-leather handbags said March 29. The Milan-based company reported net income rose 72 percent to 431.9 million euros ($574 million) for the period, topping analysts’ forecasts.

North American deliveries of Accord sedans and Civic compacts will lead the strongest business results in at least five years for Japan’s Honda Motor Co. (7267), President Takanobu Ito forecast in January.

The 12 months ending March 2013 “will be the year of the complete rebound,” he said in an interview at the company’s Tokyo headquarters. “We’ll introduce a fully revamped Accord in the fall, and that will be a big plus to our sales.”


Household Spending

U.S. households spent $10.7 trillion in 2011, accounting for about 70 percent of GDP, according to the Commerce Department. That’s more than China’s total GDP of $7 trillion last year, based on International Monetary Fund figures.

“The consumer economy of the U.S. is the biggest in the world,” Sinai said.

He estimates the Standard & Poor’s 500 Index will end the year around 1,500, compared with 1,419.04 (SPX)yesterday at 4:00 p.m. in New York, as growth strengthens to as much as 3 percent this year from 1.7 percent in 2011. The index has risen 13 percentsince Dec. 31.

The dollar also will benefit from the shifting pattern of global expansion, said Stephen Jen, a managing partner at the London-based hedge fund SLJ Macro Partners LLP. He predicts it will rise toward parity against the Australian dollar and also gain compared with emerging-market exchange rates. The so-called Aussie climbed 0.7 percent yesterday to $1.0419.

“The world is set up to allow the undervalued dollar to reassert itself,” Jen said.


Spending Recovers

U.S. consumers helped power the global economy from 1995 through 2007, as their spending was boosted first by a run-up in stock prices and then by the housing bubble. Personal- consumption expenditures rose at an average annual inflation- adjusted rate of 3.5 percent during the period. After nose- diving in the recession, spending has recovered to grow at an annual 2.1 percent pace.

A return to the heady pre-slump days isn’t likely as households still are burdened with debt, according to Nariman Behravesh, chief economist in Lexington, Massachusetts, at IHS Inc. (IHS)“The U.S. won’t be as powerful an engine as it was, maybe four-cylinder rather than six- or eight-cylinder,” he said.

That still will be welcome news for many companies.


‘Big Potential’

Hennes & Mauritz AB (HMB), Europe’s second-largest clothing retailer, is “growing fast” in the U.S., where it continues to open stores, Nils Vinge, head of investor relations, told reporters on March 29. The Stockholm, Sweden-based company also sees “big potential” for its planned U.S. online business, according to Chief Executive Officer Karl-Johan Persson.

Daimler AG (DAI)Chief Executive Officer Dieter Zetsche said Feb. 9 the “U.S. certainly is the bright spot as far as the development in the recent months is concerned.” American sales of the company’s Mercedes-Benz models rose 17 percent that month compared with a year earlier. Meanwhile, Mercedes dealers in China are offering record discounts of as much as 25 percent.

President Barack Obama should get a boost in his bid to win re-election in November if the U.S. economystrengthens and the job market continues to improve. Unemployment held at a three- year low of 8.3 percentin March, and payrolls rose by more than 200,000 workers for a fourth consecutive month, according to the median forecast of economists surveyed by Bloomberg News. The Labor Department will release last month’s figures on April 6.


Better Off

More Americans say they are personally better off since Obama took office in January 2009 than worse off, a Bloomberg National Poll found last month. That’s the first favorable reading for the president on that question since Bloomberg began asking it in December 2010.

The U.S. is taking the lead in global growth, thanks in part to a domestic glut of natural gas, Larry Kantor, head of research at Barclays in New York, wrote in a March 22 report. Natural-gas futures on the New York Mercantile Exchangefell to 10-year lows last week, helping to blunt the impact of higher oil priceson the economy.

U.S. manufacturers are benefiting, with the Institute for Supply Management’s factory index climbing to 53.4 (NAPMPMI)last month, beating the median estimate in a Bloomberg News survey, from 52.4 in February, the Tempe, Arizona-based group said yesterday. Readings greater than 50 signal growth.


Clearly Led

The recovery “has been an emerging-market -- really a Chinese-led -- story, with the U.S. having lagged the cycle,” Kantor said. “Now, however, the U.S. has reasserted its traditional role, and the current pickup in growth is clearly being led by the U.S.”

Americans are better positioned to spend because of the progress they’ve made in repairing their balance sheets, helped by record-low interest ratesengineered by the Federal Reserve, Carson said. The central bank cut the federal funds rate commercial banks charge each other for overnight loans to zero to 0.25 percentin December 2008 and has suggested it will hold there until late 2014.

Household financial obligations -- everything from mortgages and rents to property taxes and car-lease payments -- fell to a 28-year low in the fourth quarter, when measured against disposable income, according to Fed data. That ratio stood at 15.9 percent at the end of 2011, down from a record 18.9 percent in the third quarter of 2007, just before the start of the 18-month recession that ended in June 2009.


Spending Capacity

The capacity of consumers to spend “has been greatly enhanced now that financial obligations absorb a much smaller share of overall income,” Carson wrote in a March 16 report. So GDP growth this year could exceed 3 percent, he predicted.

Households also are finding it easier to borrow, as their creditworthiness increases and banks become less stingy with loans. Consumer credit rose $17.8 billion in January to $2.51 trillion, capping the biggest three-month gain in more than a decade, Fed figures show.

Even as the outlook improves, potential pitfalls remain. Increased tensions in the Middle Eastover Iran’s nuclear programcould drive oil prices higher, sapping Americans’ spending power. The U.S. also faces a potential budget crunch at the end of the year, when some $450 billion worth of tax increases and spending cuts are slated to kick in unless Congress takes action to block them.

“I hope we don’t have an accident and dive off the fiscal cliff and crash,” Sinai said.


Full Recovery

It is “far too early to declare victory” for the economy, Fed Chairman Ben S. Bernanke said last week, according to a transcript of an interview with ABC News anchor Diane Sawyer provided by the network. “We haven’t quite yet got to the point where we can be completely confident that we’re on a track to full recovery.”

Some private economists sound more upbeat.

“The American consumer is definitely coming back,” said Bluford Putnam, chief economist at the Chicago Mercantile Exchange and a former official at the Federal Reserve Bank of New York. He predicts expansion of as much as 4 percent this year and no more Fed bond purchases after two rounds of so- called quantitative easing totaling $2.3 trillion.

“We’re in great shape for the economy to do very well this year,” he said. “Not a super-strong engine, but it will be a positive factor on global growth, as opposed to being sluggish.”

To contact the reporters on this story: Rich Miller in Washington at rmiller28@bloomberg.net; Simon Kennedy in London at skennedy4@bloomberg.net







U.S. Economy Enters Sweet Spot as China Slows


Allen Sinai, president and chief executive officer of Decision Economics Inc., said “we’re entering a sweet spot for the economy.”



유럽이 침체에 빠지고 중국의 경제가 악화되는 이러한 시기에 미국이 다시 한번 글로벌 경제성장의 주 엔진이 될 수 있을 것인가.

고용시장개선과 주식시장 활황, 손쉬운 대출이 조합되어 미국 소비자 신뢰와 지출을 끌어올리고 있으며,

블룸버그의 컴포트 지수가 4년내 최대치로 올라서는 등 긍정적인 신호가 감지되고 있다. 개인소비지출은 지난 2월 0.8%올라 7개월 만에 가장 큰 폭으로 증가했다고 지난주 상무성이 밝혔다.

디시전 이코노믹스사의 사장인 앨런 시나이 사장은 우리는 지금 경제의 스윗스팟에 들어가고 있으며 빠른 고용증가가 높은 가계소득을 이루고 소비지출증가로 이어지는 움직임이 강화되고 있다고 말했다.

지아니 베르사체를 포함 한 글로벌 기업들은 이미 수익성이 높아지고 있으며 이 이태리 디자이너의 기업의 수익은 올해 미국에서 두 자리 수의 강력한 성장을 이룰 것이며 유럽에서는 한자리 수 증가에 머물 것이라고 CEO인 Gian Giacomo Ferraris가 말했다.

그는 지난달 미국이 놀라운 일을 해내고 있다고 말했다.

이러한 미국의 경기확장은 지금까지 세계의 경제성장을 이끌던 중국경제가 악화되면서 더 주목 받고 있다. 중국의 물류연합과 통계국에 따르면 지난 3월 구매관리자 지수는 1년 만에 가장 높은 수준으로 증가했다고 밝혔지만 애널리스트들은 이러한 상승이 계절적 요인에 의한 것이며 HSBC와 마킷 이코노믹스의 자료를 보면 지난달 제조업이 더욱 위축되고 수출주문이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말했다.

Shoppers in New York City.


Reduced China Forecast

원자바오 총리는 올해 성장률 목표를 지난달 8%에서 7.5%로 낮추었는데 이것은 지난해 9.2%보다 낮아진 것이다.

중국과 일부 다른 이머징 국가들은 소프트랜딩에 대비하기 위해 인플레이션을 낮추는걸 정책목표로 하고 있다고 중국중앙은행 총재인 Zhou Xiaochuan이 오늘 하이난 섬에서 말했다.

17개 유로지역국가들은 지난 4분기 GDP가 0.3% 하락한 이후 침체를 겪고 있으며 이것은 2009년 이래 첫 성장률 하락이다. 지난 3월 제조업은 위축되었으며 2월 실업률은 10.8%까지 올라 14년 만에 가장 크게 올랐다고 어제 보고서에 나타났다.


‘Big Plus’

AllianceBernstein LP의 글로벌 경제연구소의 이사인 조셉카슨은 미국의 소비증가는 유럽과 아시아에게는 큰 도움이 될 것이며 두 지역의 기업들은 이러한 수요증가로 수출이 늘어날 것이라고 기대한다고 말했다. 지난 1월 미국의 무역적자는 4.3%늘어난 526억 불 이었는데 이것은 2008년 10월 이래 가장 큰 것이며 수입이 가장 크게 증가했다.

미국소비자의 지출은 1월 말 기준 프라다의 백화점 매출증가로 이어졌으며 3월 29일 2,950불짜리 가죽제품을 만드는 이 회사는 밝혔다. 애널리스트는 밀라노에 근거지를 둔 이 회사의 순이익이 72% 증가한 431.9백만 유로(5.74억 불)에 달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북미에 수출되는 어코드 세단과 시빅 컴팩트는 지난 5년 내 가장 큰 비즈니스 성과를 이끌어 낼 것이라고 혼다자동차의 사장인 타카노부이토가 지난 1월 예상했다.

1년 후인 2013년 3월에는 완전히 회복할 것이라고 그가 도쿄 본사에서 인터뷰했는데 또 우리는 완전히 변화된 어코드를 가을쯤 선보일 수 있을 것이며 이것은 우리의 매출에 큰 도움을 줄 것이라고 말했다.


Household Spending

미국 GDP의 약 70%를 차지하는 가계소비는 2011년도에 10.7조 달러를 기록했었다고 상무부가 말했다.

IMF의 자료를 근거로 이것은 중국의 총 GDP인 7조 달러보다 큰 것이다.

미국의 소비경제는 세계에서 가장 크다고 시나이는 말했다.

그는 S&P500이 연말까지 1,500근처에 이를 것이라고 말했는데 어제 오후 4시 기준 1,419.04였다.이 수치는 12월 31일 이후 13% 올랐다.

달러도 또한 글로벌 경기확장 패턴을 따라 상승할 것이라고 헷지펀드인 SLJ Macro Partners LLP의 경영파트너인 Stephen Jen이 말했다. 그는 여타 외환에 대비해서도 상승할 것이라고 말했다. Aussie라 불리는 호주달러는 어제 0.7% 오른 달러당 1.0419달러를 기록했다.

그는 세계는 저평가된 달러가치를 다시 회복하도록 조정 중이라고 말했다.


Spending Recovers

미국 소비자들은 1995년부터 2007년에 이르기까지 글로벌 경제를 움직이는 파워였는데 그들은 그들의 소비는 주식시장을 끌어 올렸고 주택버블을 만들었다. 개인소비지출 증가는 그 기간 동안 연평균 인플레이션율을 3.5%까지 올렸다. 침체로 빠져든 이후 지출은 연 2.1% 수준으로 성장을 회복했다.

IHS Inc. (IHS)의 이코노미스트인 Nariman Behravesh에 따르면 가계가 여전히 빚에 허덕이고 있기 때문에 침체에서 벗어 났다고 보긴 어려우며 미국은 과거처럼 6~8개의 실린더를 가진 강력한 엔진이기 보다는 4개짜리 실린더를 가진 엔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소비회복은 많은 기업들에 좋은 소식이 될 것이다.



‘Big Potential’

유럽에서 두 번째로 큰 의류소매기업인 H&M은 계속 매장을 확장하면서 미국에서 가장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고 IR부서장인 Nils Vinge가 3월 29일 말했다. 스톡홀롬에 본사를 둔 이 회사는 또한 미국 내 온라인 비즈니스에서 큰 잠재력을 보고 이를 계획 중이라고 CEO인 Karl-Johan Persson이 말했다.

2월 9일 다임러의 CEO인 Dieter Zetsche는 미국은 확실히 경제가 나아졌으며 메르세데스 벤츠 모델의 미국판매는 전년대비 17%나 증가했다고 말했다. 그 동안 중국의 메르세데스 딜러들은 25% 이상의 할인을 제안했었다.

만약 미국경제가 계속 회복되고 고용시장이 개선되면 11월 재선에서 오바마 대통령의 승리를 점칠 수 있다. 지난 3월 실업률은 3년내 가장 낮은 수치인 8.3%를 유지하고 고용은 4개월째 20만 명 이상을 기록할 것으로 블룸버그가 이코노미스트들을 조사한 예측중앙값 결과 나타났다. 노동부는 4월 6일 지난달 결과를 발표한다.


Better Off

지난달 블룸버그 내셔널 폴에서는 더 많은 미국인들이 2009년 1월 오마바 행정부가 들어선 이래 개인적으로 그전보다 더 낫다고 보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은 글로벌 성장에서 리드를 점하고 있는데 바클레이스 연구소의 헤드인 Larry Kantor가 3월 22일 쓴 보고서에 천연가스가 국내에 풍부하게 공급되고 있다는 점을 말하고 있다. 천연가스 선물은 뉴욕상품거래소에서 지난주 10년 만에 가장 낮은 수준으로 하락했는데 이것은 고유가로 인한 경제충격을 둔화시키는데 도움이 되었다.

미국 제조업체들의 이익을 나타내는 NAPMPMI는 53.4까지 증가해 블룸버그 예측치를 넘어섰고 지난 2월 52.4보다 높아졌다고 어제 발표했다. 이 수치가 50보다 높으면 성장 신호이다.


Clearly Led

이러한 회복은 실제로는 중국이 주도한 이머징 마켓에 의한 것이었으나 지금은 미국이 전통적인 역할을 회복하고 있고 현재의 성장세는 미국주도에 의한 것임이 명백하다고 Kantor는 말했다.

미국인들이 소비를 위한 상황이 좀 더 나아졌는데 이는 연준에 의한 낮은 금리가 주요한 역할을 한 것이라고 Carson이 말했다. 중앙은행은 상업은행의 금리를 0~0.25%로 유지하도록 2008년 12월부터 조정하고 있으며 이런 상황을 2014년 하반기까지 유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모기지나 부동산임대 세금 그리고 자동차리스비용 등 가계의 각종 지출의무 항목들은 지난 4분기에 28년 내 가장 낮은 수준으로 하락했다고 연준 자료에 나타났다. 이러한 비율은 2007년 3분기 18.9%에서 2011년 15.9%로 낮아졌다.


Spending Capacity

Carson이 3월 16일 쓴 보고서에서 소비자들이 손을 쓸 수 있는 능력이 전체 소득에서 비용의 비율이 크게 줄었기 때문에 크게 향상 향상되었으며 그래서 올해 GDP성장은 3%를 초과할 것이라고 예측했다.

가계들은 또한 돈을 더 쉽게 빌릴 수 있다. 소비자대출은 지난 1월 178억 불 증가해 2.51조 달러가 되었는데 지난 10년 내 가장 크게 증가한 석 달 이었다고 연준 자료에 나타났다.

이렇게 성과가 개선되었지만 잠재적 위험은 여전하다. 이란 핵프로그램으로 인한 중동의 긴장고조는 유가를 높여 미국의 소비파워를 줄이고 있다. 미국은 또한 올해 말까지 예산절감에도 직면해 있으며 약 4,500억 불을 줄이기 위해 세금을 늘리고 정부지출을 줄여야 하는 상황이다.

시나이는 나는 우리가 재정적으로 벼랑에 매달리거나 충돌하는 사고가 나지 않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Full Recovery

연준의 벤 버냉키는 지난주 경제회복을 선언하기는 너무 이르며 우리는 우리는 완전히 위기를 벗어나지 못했다고 말했다.

일부 이코노미스트들은 좀 더 낙관적인 견해를 내놓고 있기도 하다

전 뉴욕 연방은행 관료이고 현재 시카고 상업거래소의 이코노미스트인 Bluford Putnam은 미국소비자들이 완전히 돌아왔다고 말하며 경제가 올해 4%이상 확장하고 총 2.3조 달러의 2번의 양적완화 이후 더 이상 연준의 채권매입은 없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그는 우리는 올해 우리 경제가 매우 잘 되는 것을 보게 될 것이며 엄청나게 강력한 엔진은 아니지만 글로벌 경제성장에 긍정적인 영향을 끼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작성자 청년사자

 


핑백

  • Blameless life.... : 美 물가 완만한 상승 지속할 듯. 결국 부담이 될 것. 2012-04-11 03:18:34 #

    ... 대해 상당한 의문을 제기했었는데 그 바로 다음날 유럽의 스페인과 이태리의 위기설이 터져 나오는 상황이 어쩔 수 없는 현실입니다. 2012. 04 최근 대두하는 美 경제 낙관론 진짜? 불안요인 들여다보기이번 주 발표 지표들에서 큰 변화를 보긴 어렵겠지만, 미국경제의 미래를 들여다보는데 약간의 도움이 될 수 있으리라 봅니다.Prices Pr ... more

  • Blameless life.... : 5월, 美 제조업 둔화 뚜렷. 수주잔고 줄고 재고 늘었다. 2012-05-26 12:16:03 #

    ... 경기가 약화하는 가운데 미국 홀로 성장하는 건 불가능하고 실제 회복세가 매우 미약하고 불안요소가 많다는 글을 쓴 적이 있습니다.2012. 04 최근 대두하는 美 경제 낙관론 진짜? 불안요인 들여다보기실제 미국의 자동차 관련 분야는 일부 나아지고 있지만, 현재 다른 제조업 분야 모멘텀은 줄어들고 있으며 이로 인해 수주잔고는 줄고 재고는 ... more

  • Blameless life.... : 이코노미스트들, `美 5월 경제지표 대부분 악화' 예상 2012-06-25 11:07:52 #

    ... 나올 때 이러한 불안요인들에 대해 이미 지적한 바 있습니다만, 유럽뿐 아니라 미국도 그리 쉽게 회복할 수 있는 상황이 아닙니다.2012. 04 최근 대두하는 美 경제 낙관론 진짜? 불안요인 들여다보기이럴 때일수록 사실을 왜곡해 국민의 바른 경제적 의사결정을 방해하려는 일부 정부인사들 및 주요언론의 주장에 대해 비판하는 시각을 가져야 합 ... more




Fireproofing

Fireproofing(내화피복)

전 품목 시공 상담합니다. (뿜칠. 페인트. UL제품 포함)

석유화학, 해양플랜트 PFP / 일반 건축 및 석유 화학 관련 Fireproofing / Cellulosic Fire, Hydrocarbon Fire, Jet Fire / Oil Refining, Gas Refining, Chemical Process…

061-742-4484 dvesys@gmail.com

구글 번역기

애드센스 160*600 사이드 이미지,텍스트

구글검색

맞춤검색

방문자 국가

free counters

Since 20090714

방문자 지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