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90상단 와이드 상단2


억만장자들, 소득 불균형이 올해 다보스포럼 주요이슈 될 것. Foreign News


억만장자들,

소득 불균형이 올해 다보스포럼 주요이슈 될 것.

Billionaires Occupying Davos as Richest 0.01% Bemoan Inequality of Incomes





이번 주 스위스에서 다보스 포럼이 개최됩니다.
매년 수천 명의 전세계 주요인사와 석학들이 모여 글로벌 정치경제 이슈를 다루는 이번 행사에 올해는 중요한 이슈 중 하나로 소득불균형문제가 크게 대두될 것임을 기사는 소개하고 있습니다.


블룸버그가 이번 다보스 포럼에 등록한 70여명의 억만장자를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상당수의 억만장자들이 부의 불평등이 더 확산되면 궁극적으로 글로벌 경제에 악영향을 미칠 것이며 아큐파이 월 스트릿 운동 같은 것들의 상징에 대해 심도 있는 논의가 필요하거나 지지한다는 의견을 밝히고 있습니다.


소로스나 인도의 아킴 프렘지나 아일랜드의 오브라이언 회장 등 수많은 억만장자들처럼 현재도 수십억 달러를 기부하고 부의 불균형에 대해 끊임없이 비판하고 있는 분들이 있는 반면,
미 대선에 두 번이나 출마했다 낙마한 로스페로의 아들인 페로 회장을 비롯한 몇몇은 이들의 소득불균형 해소를 위한 호소를 그저 TV에 출연하기 위한 쇼라고 폄하하거나 알 바 아니라는 태도를 취하는 분들도 있습니다.


금융위기 초부터 경기침체를 겪고 나면 대체로 양극화가 더욱 심해지기 때문에 잠재성장동력 훼손을 막기 위해서라도 무리한 부양보다는 사회안전망 구축에 더욱 힘을 쏟아야 한다는 글을 자주 올렸었는데 결국 양극화가 확대되면 기존 부유층들에게도 결코 유리하지 않게 되는 건 사실입니다.


물론 이러한 양극화 해소를 몇몇 부자들의 기부활동이 근본적 해결책은 아니고 강제할 수도 없는 일이지만 이러한 논의가 국제적으로 영향력 있는 회의를 통해 주요이슈화 되는 것 자체가 지난 수년간 소득 불균형과 양극화 해소에 별로 관심 없는 몇몇 정부들엔 좋은 압력수단이 될 수 있습니다.


부유층으로부터 세금을 더 걷는 것이 사실상 세수확보에 보다 효율적이지만 강제하긴 불합리한 면이 있습니다.
그러나 수많은 부유층의 자발적인 자선활동이나 빈곤해소를 위한 노력들을 그저 비난하기 바쁜 페로 같은 부유층의 행동은 좀 없어 보이는 게 사실입니다.


제가 개인적으로 아는 기업인들 중에서도 회사 돈이 아닌 사재를 털어 지난 세월 동안 자선사업과 기부에 수십억을 하신 분도 있는데 이런 분들이 사회에서 자연스레 존경 받는 분위기가 더 많아졌으면 하며,
침체가 장기화되면 될 수록 기업의 사회활동이 강조되는 분위기가 형성될 겁니다.








Billionaires Occupying Davos as Richest 0.01% Bemoan Inequality of Incomes


Ukrainian billionaire Victor Pinchuk wants to talk about income inequality. So does Irish billionaire Denis O’Brien and Indian billionaire Vikas Oberoi.

The three are among a contingent of at least 70 billionaires who are joining more than 2,500 business and political leaders at the World Economic Forum’s annual meeting in Davos, Switzerland, this week, according to a list of attendees and promotional materials obtained by Bloomberg News. A half-dozen of the richest participants, interviewed in advance of the conference, say economic disparity needs to be addressed.

“Many who will be in Davos are the people being blamed for economic inequalities,” Oberoi, 42, chairman of Oberoi Realty Ltd. (OBER), India’s second-biggest real estate developer by market value, said in an interview earlier this month by mobile phone from his car in Mumbai. “I hope it’s not just about glamour and people having a big party.”

Oberoi, who’s attending Davos for the first time, and like- minded billionaires may have trouble finding the subject of income inequality on the agenda. While the forum’s Global Risks 2012 report, published this month, describes “severe income disparity” as the world’s top risk over the next 10 years, tied with fiscal imbalances and ahead of greenhouse-gas emissions, the word “inequality” appears only once in the event’s 130- page program, and that’s in the title of a panel about art.

Remodeling Capitalism

Some sessions in a series labeled “Ensuring Inclusive Growth and Development” will touch on income inequality, said Kevin Steinberg, chief operating officer of the forum in the U.S. A panel titled “Remodeling Capitalism” is scheduled for Jan. 27 at the Swiss Alpine High School auditorium, six shuttle- bus stops away from the conference’s main location.

Last year, wealth disparities helped fuel protests from Cairo to New York, and the Occupy Wall Street movement made the richest 1 percent targets. That hasn’t gone unnoticed by some Davos participants, including Azim Premji, 66, chairman of Bangalore-based Wipro Ltd. (WIPR), India’s third-largest software exporter, who in December 2010 transferred stock then worth $2 billion to a foundation that supports education for the poor.

“We have seen in 2011 what ignoring this aspect can result in,” Premji wrote in an e-mail. “If we don’t take cognizance of it and try to solve this problem, it can create a chaotic upheaval globally.”

‘Distribution of Wealth’

That view was shared by Pinchuk, 51, founder of Interpipe, a Ukrainian maker of steel pipes for the oil and gas industries, who is attending Davos for the eighth time.

“The global social-economic order will change, if we want it or not,” Pinchuk wrote in an e-mail. In a second e-mail, he said businesses should concentrate on both maximizing profits and assuring “a more just distribution of wealth.”

Pinchuk, who will host an event in Davos about philanthropy moderated by Chelsea Clinton, daughter of former President Bill Clinton, celebrated his 50th birthday in the French ski resort of Courchevel in December 2010 with several hundred friends. The party featured performances by Christina Aguileraand a troupe of Cirque du Soleil acrobats, according to an account in the Los Angeles Times. Dennis Kazvan, a spokesman for the Victor Pinchuk Foundation, which is sponsoring the Davos event, declined to comment about the party.

The best way to address tensions over income inequality, Pinchuk said, is for conference-goers and complainers to chat.

“The Davos men are ready for such a dialog, even more than the occupiers,” he said.

Camp Igloo

Some of those occupiers moved into what they call “Camp Igloo” in Davos, where 155 centimeters (61 inches) of snow was on the ground yesterday, the second-highest level recorded for a Jan. 24 since the Institute of Snow and Avalanche Research, based in the ski resort, started keeping records 66 years ago.

“This year, we will not let them exclude us, the 99%,” the group, OccupyWEF, says on its website.

O’Brien, the Irish-born chairman and owner of Digicel Group Ltd., a Kingston, Jamaica-based mobile-communications provider, said the Occupy movement deserves encouragement.

“They believe the financial community has behaved abominably, and some of them have,” O’Brien, 53, said in a phone interview from Londonthis month. “They are serious people who have taken a stand, and they should be engaged.”

‘Last Continent’

O’Brien, whose company is worth about $4 billion, according to data compiled by Bloomberg, plans to spend much of his time in Davos encouraging European and Asian firms to build factories in Haiti, where 80 percent of the population lives in poverty, according to the Central Intelligence Agency’s World Factbook. Digicel, which has rebuilt more than 50 schools in the country since a magnitude 7.0 earthquake in 2010, is the island’s biggest employer.

“Corporations need to engage in giving a chunk of their profits to social issues,” O’Brien said.

Some billionaires aren’t interested in talking about income inequality or the Occupy movement at Davos.

“It’s all for the television cameras,” Henry Ross PerotJr., 53, chairman of Hillwood Development Corp., his family’s real estate development firm, said in a phone interview from his office in Dallas. “They usually tell the organizers when and where they will protest in advance.”

Perot said he plans to attend lectures and investigate new investment opportunities, especially in Africa, where he owns a stake in safari operator Robin Hurt Ltd.

“That’s the last continent to have a boom,” said Perot, whose father, Ross Perot, twice ran for U.S. President as an independent candidate. “They certainly have the human capital and natural resources. The question is do they have the enlightened leaders to lead them there?”

Soros, Deripaska

Perot is one of at least 20 U.S. billionaires who will be at Davos this year, the largest national contingent, according to data compiled by Bloomberg. He’ll be joined by hedge-fund managers Steven Cohenof SAC Capital Advisors LP, Ray Dalioof Bridgewater Associates LP and George Sorosof Soros Fund Management LLC.

Soros, 81, who has donated more than $8 billion to charity and has been going to Davos for 20 years, has said he’s in favor of increasing taxes on the rich. He “recognizes that income inequality is a problem,” according to his spokesman, Michael Vachon, who said Soros declined to comment further.

Bloomberg Poll

More than half of international investors say income inequality hampers economic growth, according to a Bloomberg survey published today. The Jan. 23-24 poll of 1,209 investors, analysts and traders who are Bloomberg subscribers also found that 31 percent don’t think it’s appropriate for government policy to address the issue. Overall, almost one in three surveyed back radical changes to the capitalist system.

The country with the second-highest number of billionaires registered for the conference is India, with at least 16. Russia will send at least 12, including Oleg Deripaska, chief executive officer of United Co. Rusal (RUALR), the world’s largest aluminum producer, and Viktor Vekselberg, the company’s chairman, who owns about 16 percent along with partners.

‘New Ways Out’

Deripaska, 44, said if Davos participants can find “new ways out of the global political and economy instability” at this year’s meeting, “criticism will go down.”

One Russian 10-figure tycoon, Roustam Tariko, who controls Russian Standard Corp., which has interests in banking and vodka, wrote in an e-mail that economic equality will be one of the most important issues at the conference and is “key not only to domestic stability but also to the relationship between the post-industrial world and developing countries.”

Tariko, 49, echoed Perot’s views about Occupy protesters.

“The current movement has no strategy and purpose and hence doesn’t look serious to me,” he wrote.

Tariko said he’d rather talk about how political instability is undermining the global economy. That would suit Adi Godrej, chairman of Godrej Group, a Mumbai-based conglomerate with interests ranging from chemicals to real estate. He said delegates should focus on policy discussions aimed at fixing the economy, especially in Asia.


China, India


“China and India must realize that a lot of global recovery will be based on how well they implement reforms,” said Godrej, 69, who called Davos “a good working holiday” that saves him weeks of travel each year because of the number of people he can see in a short period of time.

Still, many of the billionaires interviewed in advance of the meeting said the widening gulf between rich and poor was a great concern.

“These growing inequalities are not acceptable,” said Rahul Bajaj, chairman of Bajaj Group, who valued his holdings in the Mumbai-based conglomerate at $1 billion. “The rich have done much better than the poor, and that creates problems.”

Bajaj, 73, who has been to Davos every year since 1979, said economic development should be encouraged through a mix of state and private-sector incentives. Governments could then invest additional tax revenue in infrastructure, education, food and water to benefit those below the poverty line, he said.

For Nicolas Berggruen, 50, who parlayed a trust fund worth about $250,000 into a fortune of at least $2.5 billion, according to data compiled by Bloomberg, policy discussions at Davos have value. Berggruen, who has been called the “homeless billionaire” because he roams the world in his Gulfstream IV jet living out of five-star hotels, said he will mostly be a listener in the conversation.

“There is a serious crisis of governance in the West, and the U.S. has many misconceptions about China,” he said from a hotel room in Singapore. “These issues lead to the symptoms that cause movements like Occupy Wall Street. We must talk about those symptoms. That makes Davos more relevant than ever.”

To contact the reporter on this story: Matthew G. Miller in New Yorkat mmiller144@bloomberg.net






Billionaires Occupying Davos as Richest 0.01% Bemoan Inequality of Incomes



우크라이나의 억만장자인 Victor Pinchuk은 소득불균형에 대해 이야기하고 싶어한다. 또한 아일랜드 억만장자인 데니스 오브라이언과 인도의 억만장자인 비카스 오베로이도 마찬가지다.

블룸버그가 이번 주 스위스 다보스에서 열린 월드 이코노믹 포럼의 연례미팅의 자료와 참석자 리스트를 분석한 바에 따르면 2,500명 이상의 사업가와 정치인들이 참여했는데 이중 적어도 70명에 달하는 억만장자 중 세 명이 이와 같이 말했다 컨퍼런스 전에 인터뷰한 최고의 부자들 중 6명이 경제불균형에 대해 다루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Indian Billionaire Vikas Oberoi.

인도에서 시장가치 기준으로 두 번째로 큰 부동산 디벨로퍼 기업인 Oberoi Realty Ltd. (OBER)의 회장인 42세의 오베로이는 이달 초 뭄바이 자신의 차 안에서 휴대폰을 통한 인터뷰를 통해 다보스에 올 많은 사람들이 경제 불균형에 대해 비난할 것이며 이 행사가 단지 부티 나는 큰 행사가 되지 않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처음으로 다보스에 참석하는 오베로이는 생각이 비슷한 억만장자들이 소득불균형에 대해 문제를 느낄 것이라고 말했다. 이달 출간된 포럼의 글로벌 리스크 2012보고서에서 향후 10년간 최고의 문제에 재정불균형, 온실가스 방출등과 함께 심각한 소득불균형의 문제가 다뤄지고는 있지만 세계적 불균형은 이번 행사의 130페이지 프로그램에만 나타나 있을 뿐이다.



Remodeling Capitalism

성장과 발전을 포함한 부분의 일부 세션에서 소득 불균형에 대한 문제가 다뤄질 것이라고 미국의 포럼 COO인 Kevin Steinberg가 말했다. 리모델링 케피털리즘이라는 주제로 열릴 패널토의는 1월 27일 스위스 알파인 하이스쿨 오디터리엄에서 열릴 예정이며 6대의 셔틀버스가 운행될 것이다.

지난해 부의 불균형문제는 카이로에서 뉴욕 그리고 1% 부자를 타겟으로 한 아큐파이 월 스트릿 운동의 불씨가 되었다. 지난 2010년 12월 시가 20억불의 주식으로 빈곤층 교육을 지원한 인도에서 세 번째로 큰 소프트웨어 수출기업인 Wipro Ltd. (WIPR)의 66세의 회장인 아킴 프렘지를 포함한 일부 다보스 참석자에게 노티스 되지 않았다.

프렘지는 그의 이메일을 통해 우리는 2011년에 이런 문제에 대한 무시가 어떤 결과를 가져올 수 있는지 보았으며 만약 그것을 무시하고 그 문제를 해결하려고 노력하지 않으면 그것은 세계를 혼란에 빠지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Distribution of Wealth’


Ukrainian billionaire Victor Pinchuk.


이번 포럼에 8번째 참석한 우크라이나에서 오일과 가스산업에 쓰이는 강관을 만드는 인터파이프의 창립자인 51세의 Pinchuk도 이러한 의견에 공감하고 있다.

그는 그의 메일에서 우리가 원하든 원치 않든 글로벌 소셜 이코노믹 오더는 바뀌어야 한다고 말했고 두 번째 메일에서 그는 기업들은 이익의 극대화와 부의 분배에 좀 더 신경 써야 한다고 말했다

Pinchuk은 2010년 12월 프랑스의 스키리조트에서 수 백명의 사람들과 함께 50세 생일파티를 한 전 대통령 빌 클린턴의 딸인 첼시클린턴에 의해 만들어진 자선사업에 대한 다보스의 이벤트의 호스트를 할 예정이다. LA 타임즈에 따르면 이 파티에서는 크리스티나 아길레라와 태양의 서커스의 공연이 펼쳐질 예정이다. 이번 다보스 이벤트를 지원하고 있는 Victor Pinchuk 재단의 대변인인 데니스는 이번 파티에 대해 언급을 아꼈다.

Pinchuk은 소득불균형의 과잉으로부터 오는 긴장의 말하는 가장 좋은 방법은 참석자들과 이에 대해 불만인 사람들과 이야기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다보스의 참석자들은 심지어는 더 많은 아큐파이 들과도 그런 대화를 할 준비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Camp Igloo

아큐파이어스들의 일부는 그들이 다보스에서 캠프 이글루라고 불리는 눈 집으로 이동했는데 Snow and Avalanche Research 연구소가 66년 전부터 기록을 시작한 이래 지난 1월 24일 두 번째로 많은 눈이 온 지역이다.

OccupyWEF그룹은 웹사이트를 통해 올해 우리는 그들이 우리 99%를 배제하지 않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모바이 커뮤니케이션 프로바이더인 Digicel Group Ltd의 오너이자 회장인 아일랜드의 오브라이언은 아큐파이 운동은 격려 받아 마땅하다고 말했다.

53세의 오브라이언은 이달 런던에서의 전화 인터뷰를 통해 그들은 금융자본이 끔찍한 짓을 벌였다고 믿고 있으며 이러한 행보를 심각하게 바라보는 사람들이 결합할 수 밖에 없다고 말했다.



‘Last Continent’

Irish billionaire Denis O'Brien.


약 40억불의 가치를 가진 회사를 소유한 오브라이언은 다보스에서 그의 시간의 대부분을 주민의 80%가 빈곤층인 아이티에 유럽과 아시아의 기업들이 공장을 짓도록 설득하는데 사용할 계획을 가지고 있다고 CIA의 월드 팩트북이 밝혔다. Digicel은 지난 2010년 강도7의 지진이래 약 50개 이상의 학교를 지은 아일랜드 최대 기업이다.

오브라이언은 기업은 사회문제 해결을 위해 그들의 이익의 상당한 양을 투자하는데 좀 더 적극적인 활동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일부 억만장자들은 소득불균형이나 다보스에서의 아큐파이 운동에 대해 말하고 싶어하지 않았다.

부동산 개발회사인 Hillwood Development Corp의 53세의 회장인 Henry Ross Perot Jr.는 이건 모두 TV카메라를 의식하고 하는 말이며 그들은 항상 시위가 일어나려 하는 곳에서 미리 이렇게 말한다고 말했다.

Perot은 행사에 참석해 새로운 투자기회를 찾을 생각이며 특별히 그가 지분을 가진 사파리를 운영하는 Robin Hurt Ltd가 있는 아프리카에 관심이 있다.

무소속 후보로써 미국 대통령 선거를 두 번이나 치른 로스 페로의 아들인 Perot은 참을성에 한계가 왔으며 그들도 인력자본과 자연자원들을 가지고 있는데 그들은 과연 그들이 주장하는 바를 기쁘게 이끌 수 있겠는가 하고 질문하고 싶다고 말했다.



Soros, Deripaska

페로는 올해 다보스에 참여할 적어도 20명의 미국의 억만장자 중 하나이다. 그는 SAC Capital Advisors LP의 헷지펀드 매니저인 스티븐 코헨, Bridgewater Associates LP의 레이 달리오, Soros Fund Management LLC의 조지 소로스와 함께 참석할 것이다.

20년간 다보스포럼에 참석했고 80억불이상을 자선사업에 기부한 81세의 소로스는 부자에게 더 많은 세금을 걷으라고 말했었다. 소로스의 대변인에 따르면 그는 소득불균형 문제에 대해 이미 알고 있다고 말했다.



Bloomberg Poll

블룸버그가 오늘 발표한 조사에 따르면 전세계 투자자의 절반이상이 소득불균형이 세계 경제성장에 해를 끼칠 것이라고 응답했다. 지난 1월 23-24일 사이 1,209명의 애널리스트와 트레이더를 상대로 조사한 바에 따르면 31%가 이런 이슈를 해결하기 위한 정부정책이 적당하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전체적으로 세 명 중 한 명은 현재의 자본시스템이 크게 바뀌어야 한다고 응답했다.

이번 행사엔 역대 두번째로 많은 억만장자가 등록했는데 인도에서 적어도 16명, 러시아에서 세계최대 알루미늄 생산업체인 United Co. Rusal (RUALR)의 CEO인 Oleg Deripaska와 회장인 Viktor Vekselberg 를 포함해 적어도 12명이 참석할 것이다.



‘New Ways Out’

44세의 Deripaska는 만약 다보스참석자들이 글로벌 정치경제의 불안정을 벗어나는 새로운 방법을 올해 미팅을 통해 찾을 수 있다면 비관론은 사라질 것이라고 말했다.

러시아의 은행과 보드카사업을 운영하는 Russian Standard Corp의 Roustam Tariko는 이메일을 통해 경제균형문제는 이번 컨퍼런스에 다뤄야 할 중요한 이슈 중 하나가 될 것이며 국내 안정문제 뿐 아니라 선진국과 신흥국간 관계에 대해서도 다뤄지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49세의 Roustam Tariko는 아큐파이 운동에 대한 페로의 관점에 동조했다.

현재의 운동은 전략도 없고 목적도 없기 때문에 심각하게 보이지 않는다고 썼다.

Roustam Tariko는 정치적 불안이 글로벌 경제에 악영향을 미칠 것에 관해 이야기하는 게 낫다고 말했다. 인도에서 화학부터 부동산까지 다양한 분야의 사업을 하는 인도의 Godrej Group의 회장인 Adi Godrej도 같은 입장이다. 그는 대표들이 특히 아시아 경제에 초점을 맞추고 이에 집중해 정책논쟁을 해야한다고 말했다.



China, India

69세의 Godrej는 중국과 인도는 개혁이 글로벌 경제회복에 얼마나 큰 영향을 끼칠지 깨달아야 하며 다보스라는 짧은 기간 동안 가능한 한 많은 사람을 만날 수 있기 때문에 매년 수주간 그 곳으로의 여행을 통해 “a good working holiday'를 즐긴다고 말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많은 억만장자들의 사전 인터뷰에서 그들은 부유층과 빈곤층 사이의 양극화가 심해지는 것에 대해 그게 우려하고 있었다.

Bajaj Group의 회장인 Rahul Bajaj는 불균형의 심화는 더 이상 수용할 수 없을 만큼 커지고 있으며 부유층이 빈곤층보다 훨씬 더 많은 역할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1979년 이래 매년 다보스에 참석하고 있는 73세의 Bajaj는 경제발전은 공공부문과 민간부문의 인센티브를 섞어서 힘을 실어줘야 하며 정부들은 빈곤층 이하 사람들에게 혜택이 되도록 인프라스트럭처, 교육, 음식료품에 투자할 때는 발생하는 이익에 대해 추가적인 과세를 실시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의 비즈니스용 제트기를 타고 5성급호텔에서 생활해 집 없는 억만장자라고 자신을 이야기하는 50세의 Nicolas Berggruen은 다보스에서의 정책논의는 매우 가치 있는 일이며 이러한 대화를 주로 경청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싱가폴의 그의 호텔에서 그는 서방정부에 대단히 심각한 문제가 있으며 미국은 중국에 대해 매우 많은 오해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그는 아큐파이 월 스트릿 운동과 같은 행위들이 발생한 이유를 조화롭게 풀어가는 것이 이슈가 될 것이며 이러한 것들이 상징하는 것들에 대해 이야기 해야만 하는 것이 다보스를 좀더 의미 있게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작성자 청년사자

 




덧글

  • 아무것도없어서죄송 2012/01/27 07:58 #

    오오 훌륭한 사람들입니다만 저게 정말 주겠다는 건지 제테크를 하겠다는건지.......
  • 푸른미르 2012/01/27 08:34 #

    뭐. 그게 어쨌든 간에 상관 없겠지요.
    중요한 건 부자들이 사회의 비효율적인 구조에 관심가지고 개선하려고 노력하고 있다는 것이니까요.
  • 푸른미르 2012/01/27 08:33 #

    호오 억만장자들은 모두가 바보는 아니었군요. 하긴 그렇니깐 억만장자를 이루었겠지만.

    소득 불균형은 경쟁사회에서 승리한 사람에게 짜릿한 쾌감과 만족을 주는 측면이 있지만
    그것도 어느 정도지 그 이상으로 심각하면 결국 시스템이 붕괴될 수 밖에 없으니까요.
※ 이 포스트는 더 이상 덧글을 남길 수 없습니다.



Fireproofing

Fireproofing(내화피복)

전 품목 시공 상담합니다. (뿜칠. 페인트. UL제품 포함)

석유화학, 해양플랜트 PFP / 일반 건축 및 석유 화학 관련 Fireproofing / Cellulosic Fire, Hydrocarbon Fire, Jet Fire / Oil Refining, Gas Refining, Chemical Process…

061-742-4484 dvesys@gmail.com

구글 번역기

애드센스 160*600 사이드 이미지,텍스트

구글검색

맞춤검색

방문자 국가

free counters

Since 20090714

방문자 지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