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90상단 와이드 상단2


2012년 선진국 만기채권 7.6조 불, 금융시장은 하반기가 더 위험. Foreign News


2012년 선진국 만기채권 7.6조 불,

금융시장은 하반기가 더 위험.

World’s Biggest Economies Face $7.6 Trillion Bond Tab as Rally Seen Fading





3조 달러의 부채를 가진 일본과 2.8조의 미국 등 천문학적인 부채를 가진 선진국가들이 올해 만기가 도래한 채권규모가 7.6조 달러에 달해 올해 경기에 불안함을 더해주고 있습니다.


물론 최근 ECB가 수천억 유로의 자금을 시장에 풀어 간접적으로 국채매입을 지원하고 2월 추가지원을 선언하며 시장에 유동성을 투입하고 있으며, 대부분이 선진국인 만큼 만기가 도래하더라도 리파이낸싱 하는데 문제가 별로 없으므로 당장 어려워질 확률은 적은 게 사실입니다.


이런 이유로 많은 국외 전문가들은 오히려 올 초보다 올해 중순 이후에 글로벌경제가 어려워질 수 있다는 의견을 내놓고 있습니다.


그에 비해 국내 언론에 등장하는 전문가들은 上低下高란 전망을 주로 하던데 이해가 잘 안 가는 게 사실입니다.


향후 수개월 내의 흐름을 예상해봐도 당분간 유동성 공급으로 인해 금융시장에서 큰일이 터질 가능성이 작아진 것이지 실물경기는 하반기에도 나아질 가능성이 거의 없고 오히려 그간 경제를 떠받치던 신흥국들의 경기침체가 가속화되면서 하반기로 갈수록 성장동력이 약해질 가능성이 매우 커 보이는데 말입니다.


아래 기사 전체를 한번 읽어보시고 국내언론의 전망과 비교해 보시면 재미있을 듯합니다.

상고하저든 상저하고든 변하지 않는 사실은 경제가 여전히 불확실하다는 것과 경제지표가 일부 나아지더라도 실물경제회복 전망은 매우 어둡다는 사실입니다.









World’s Biggest Economies Face $7.6 Trillion Bond Tab as Rally Seen Fading



Governments of the world’s leading economies have more than $7.6 trillion of debt maturing this year, with most facing a rise in borrowing costs.

Led by Japan’s $3 trillion and the U.S.’s $2.8 trillion, the amount coming due for the Group of Seven nations and Brazil, Russia, Indiaand China is up from $7.4 trillion at this time last year, according to data compiled by Bloomberg. Ten-year bond yields will be higher by year-end for at least seven of the countries, forecasts show.

Investors may demand higher compensation to lend to countries that struggle to finance increasing debt burdens as the global economy slows, surveys show. The International Monetary Fundcut its forecast for growth this year to 4 percent from a prior estimate of 4.5 percent as Europe’s debt crisis spreads, the U.S. struggles to reduce a budget deficit exceeding $1 trillion and China’s property market cools.

“The weight of supply may be a concern,” Stuart Thomson, a money manager in Glasgow at Ignis Asset Management Ltd., which oversees $121 billion, said in a Dec. 28 telephone interview. “Rather than the start of the year being the problem, it’s the middle part of the year that becomes the problem. That’s when we see the slowdown in the global economy having its biggest impact.”


Competition for Buyers

The amount needing to be refinanced rises to more than $8 trillion when interest payments are included. Coming after a year in which Standard & Poor’scut the U.S.’s rating to AA+ from AAA and put 15 European nations on notice for possible downgrades, the competition to find buyers is heating up.

“It is a big number and obviously because many governments are still in a deficit situation the debt continues to accumulate and that’s one of the biggest problems,” Elwin de Groot, an economist at Rabobank Nederlandin Utrecht, Netherlands, part of the world’s biggest agricultural lender, said in an interview on Dec. 27.

While most of the world’s biggest debtors had little trouble financing their debt load in 2011, with Bank of America Merrill Lynch’s Global Sovereign Broad Market Plus Index gaining 6.1 percent, the most since 2008, that may change.

Italyauctioned 7 billion euros ($9.14 billion) of debt on Dec. 29, less than the 8.5 billion euros targeted. With an economy sinking into its fourth recession since 2001, Prime Minister Mario Monti’s government must refinance about $428 billion of securities coming due this year, the third-most, with another $70 billion in interest payments, data compiled by Bloomberg show.


Rising Costs

Borrowing costs for G-7 nations will rise as much as 39 percent from 2011, based on forecasts of 10-year government bond yields by economists and strategists surveyed by Bloomberg in separate surveys. China’s 10-year yields may remain little changed, while India’s are projected to fall to 8.02 percent from 8.36 percent. The survey doesn’t include estimates for Russia and Brazil.

After Italy, Francehas the most amount of debt coming due, at $367 billion, followed by Germanyat $285 billion. Canadahas $221 billion, while Brazil has $169 billion, the U.K. has $165 billion, China (PRCH)has $121 billion and India $57 billion. Russia has the least maturing, or $13 billion.

Rising borrowing costs forced Greece, Portugal and Ireland to seek bailouts from the European Union and IMF. Italy’s 10- year yields exceeded 7 percent last month, a level that preceded the request for aid from those three nations.


Bad Combination

“The buyer base for peripheral Europehas obviously shrunk at the same time that the supply coming to the market is increasing, which is not a good combination,” said Michael Riddell, a London-based fund manager at M&G Investments, which oversees about $323 billion.

The two biggest debtors, Japan and the U.S., have shown little trouble attracting demand.

Japan benefits by having a surplus in its current account, which is the broadest measure of trade and means that the nation doesn’t need to rely on foreign investors to finance its budget deficits. The U.S. benefits from the dollar’s role as the world’s primary reserve currency.

Japan’s 10-year bond yields, at less than 1 percent, are the second-lowest in the world, after Switzerland, even though its debt is about twice the size of its economy.

The U.S. attracted $3.04 for each dollar of the $2.135 trillion in notes and bonds sold last year, the most since the government began releasing the data in 1992. The U.S. drew an all-time high bid-to-cover ratio of 9.07 for $30 billion of four-week bills it auctioned on Dec. 20 even though they pay zero percent interest.


Tougher Year

With yields on 10-year Treasuries (USGG10YR)below 2 percent, an increasing number of investors see little chance for U.S. bonds to repeat last year’s gains of 9.79 percent. The U.S pays an average interest rate of about 2.18 percent on its outstanding debt, down from 2.51 percent in 2009, Bloomberg data show.

‘Given how well they have done, we don’t think they’re any longer a very good hedge,” Eric Pellicciaro, head of global rates investment at New York-based BlackRock Inc., which manages $1.14 trillion in fixed-income assets, said in a Dec. 16 telephone interview.

The median estimate of 70 economists and strategists is for Treasury 10-year note yields to rise to 2.60 percent by year-end from 1.95 percent at 11:27 a.m. New York time. In Japan, the forecast for the nation’s benchmark note yield is 1.35 percent, while it’s expected to rise to 2.50 percent in Germany, from 1.90 percent today.


Central Banks

Central banks are bolstering demand by either keeping interest rates at record lows or reducing them, and by purchasing bonds in a policy know as quantitative easing.

The Federal Reservehas said it will keep its target rate for overnight loans between banks between zero and 0.25 percent through mid-2013, and is now selling $400 billion of its short- term Treasuries and reinvesting the proceeds into longer-term government debt in a program traders dubbed Operation Twist.

The Bank of Japan has kept its key rate at or below 0.5 percent since 1995, and expanded the asset-purchase program last year to 20 trillion yen ($260 billion). The Bank of Englandkept its main rate at a record low 0.5 percent last month, and left its asset-buying target at 275 billion pounds ($431 billion).

The European Central Bankreduced its main refinancing rate twice last quarter, to 1 percent from 1.5 percent. It followed those moves by allotting 489 billion euros of three-year loans to euro-region lenders. That exceeded the median estimate of 293 billion euros in a Bloomberg News survey of economists. The central bank will offer a second three-year loan on Feb. 28.


‘Flush With Liquidity’

The money from the ECB may be used by banks to buy government bonds, according to Fabrizio Fiorini, the chief investment officer at Aletti Gestielle SGR SpA in Milan.

“The market is now flush with liquidity after measures taken by central banks, particularly the ECB, and that’s great news for risky assets,” Fiorini said in a telephone interview on Dec. 20. “The market will have no problem taking down supply from countries like Spain and Italy in the first quarter. In fact, they should be able to raise money at lower borrowing costs than what we saw in recent months.”

Italy’s sale last week included 2.5 billion euros of 5 percent bonds due in March 2022, which yielded 6.98 percent. That was down from 7.56 percent at an auction Nov. 29. It sold 9 billion euros of bills on Dec. 28 at a rate of 3.251 percent, compared with 6.504 percent at the previous auction on Nov. 25.


‘Phony War’

Investors should be most worried about the period after the ECB’s second three-year longer-term refinancing operation scheduled in February, according to Ignis’s Thomson.

“The amount of liquidity that has been supplied by central banks, with more to come from the ECB in February, suggests the first couple of months will be a sort of phony war as far as the supply is concerned,” Thomson said.

The ECB has bought about 212 billion euros of government bonds since starting a program in May 2010 to contain borrowing costs for Greece, Portugal and Ireland. It began buying Spanish and Italian debt in August, according to people familiar with the trades, who declined to be identified because they weren’t authorized to speak publicly about the transactions.

“There’s a lot of talk that the ECB might have to give more direct support to the governments,” Frances Hudson, who helps manage about $242 billion as a global strategist at Standard Life Investments in Edinburgh, said in a Dec. 22 telephone interview.

Following is a table of bond and bill redemptions and interest payments in 2012 for the Group of Seven countries, Brazil, China, India and Russia, in dollars, using data calculated by Bloomberg as of Dec. 29:


To contact the reporters on this story: Keith Jenkins in London at kjenkins3@bloomberg.net; Anchalee Worrachate in London at aworrachate@bloomberg.net

To contact the editor responsible for this story: Daniel Tilles at dtilles@bloomberg.net








World’s Biggest Economies Face $7.6 Trillion Bond Tab as Rally Seen Fading




세계경제를 주도하는 국가들의 부채 중 올해 만기가 돌아오는 양이 7.6조 달러 이상이며 조달비용 또한 크게 상승하는 상황에 직면해 있다

블룸버그 자료에 따르면 G7국가 중 일본과 미국의 부채가 3조 불과 2.8조 불로 가장 많은 상황이고 브라질과 러시아, 인도, 중국이 7.4조 달러까지 부채가 늘었다. 이들 국가 중 적어도 일곱개 국가의 10년 만기 채권수익률(금리)이 연말까지 더 높아질 것이라는 예상이 있다.

이번 조사에서는 글로벌 경기침체로 인해 더 많은 재정부채를 짊어져야 하는 국가에 대해 투자자들이 더 많은 보상을 요구할 것으로 나타났다. IMF는 올해 성장률 예상을 기존 4.5%에서 유럽의 부채위기확산과 1조를 넘는 재정적자축소를 위한 긴축 그리고 중국의 자산시장위축을 이유로 4%로 낮춰 조정했다.

Ignis Asset Management Ltd의 매니저인 스튜어트 톰슨은 12월 28일 전화인터뷰를 통해 우려가 점차 가중될 것이며 연초보다는 연 중반쯤 이러한 문제들이 발생할 것이다. 그리고 글로벌 경제의 침체가 발생할 때 엄청난 충격이 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Competition for Buyers

이자를 포함해 리파이낸스 해야 할 부채의 양이 8조 달러 이상이다. 올해 이후 만기가 돌아오는 채권에 대해 S&P는 미국의 등급을 AAA에서 AA+로 강등했으며 유로지역 15개 국가에 대한 신용등급하락가능성을 언급했다.

세계에서 가장 큰 농업관련 은행인 Rabobank Nederland의 이코노미스트인 Elwin de Groot은 많은 정부들이 여전히 부채가 늘어나고 있는 상황에서 이것은 대단히 큰 문제들 중 하나라고 12월 27일 말했다.

지난해 2011년 매릴린치 은행의 소버린보드마켓 플러스 지수가 2008년 이후 최대인 6.1%까지 상승하는 등 세계최대 금융이관들은 자금조달에 어려움이 거의 없었지만 앞으로 바뀔 수 있다.

지난 12월 29일 85억불을 목표로 진행한 국채매각에서 70억불을 조달하는데 그쳤다. 2001년 이래 4번째 침체에 빠지고 있는 이태리의 마리오 몬티 총리 정부는 올해 만기가 돌아오는 4,280억 불에 대한 리파이낸스를 시행해야 하는데 이와 별도로 700억 불이 이자비용으로 나갈 예정이며 이것은 세 번째로 많은 금액이라고 블룸버그 자료에 나타나 있다.



Rising Costs

10년 만기 국채수익률을 기반으로 한 블룸버그의 조사에서 G7의 조달비용은 2011년에 비해 약 39% 이상 상승할 것으로 예상되었다. 인도의 채권수익률이 8.36%에서 8.02%로 하락하고 중국의 10년 만기 채권수익률도 거의 변화가 없을 것이다. 그 조사에서 러시아와 브라질은 포함되지 않았다.

이태리 다음으로 프랑스에 올해 만기가 되어 돌아오는 부채는 3,670억 불이며 다음이 2,850억 불인 독일, 2,210억 불 캐나다, 브라질이 1,690억 불, 영국이 1,650억 불, 중국이 1,210억 불, 인도가 570억 불, 러시아는 130억 불을 가지고 있다.

그리스와 포르투갈, 아일랜드 등 EU와 IMF로부터 긴급자금을 지원받은 국가들의 조달비용은 상승했다. 이태리의 10년 만기 채권수익률은 지난달 7%를 넘었었다



Tougher Year

10년 만기 미국 채권(USGG10YR)의 수익률은 2% 이하인 상황에서 투자자의 숫자증가는 지난해 9.79%의 수익을 올린 기회를 다시 얻는 것을 보고 있다. 미국은 평균 약 2.18%의 평균금리를 지급했는데 2009년 2.51%에 비해 낮아진 것이다.

블랙락의 글로벌 금리투자부문장인 Eric Pellicciaro는 12월 16일 전화 인터뷰를 통해 지금까지 잘해왔지만 더 이상은 이런 매우 좋은 헷지는 어려울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70명의 이코노미스트와 스트레티지스트의 예측중앙값은 10년 만기 국채수익률이 오늘 오전 11:27분 1.95%에서 올해 말까지 2.6%까지 증가할 것이란 것이다. 일본의 국채수익률은 1.35%, 독일은 오늘 1.9%에서 2.5%로 증가될 것으로 예측되었다.



Central Banks

중앙은행들은 양적 완화를 위한 정책을 위해 기준금리를 낮게 유지하고자 하고 있다.

연준은 은행간 오버나잇 금리를 0~0.25% 사이로 2013년까지 유지하려 하고 있으며 4,000억 불의 단기채권을 매각해 장기채에 재투자하는 오퍼레이션 트위스트를 시행하고 있다.

일본중앙은행은 1995년이래 0.5% 이하의 금리를 유지하고 있으며 지난해 자산구매프로그램을 20조 엔(2,600억 불)까지 확대했다. 영국은행은 지난달 기준금리를 0.5%로 낮추었으며 아직 자산구매목표는 2,750억 파운드 남아있다.

유럽중앙은행은 지난 분기 주요 리파이낸싱 금리를 1.5에서 1%로 낮추었다. 이후 이 자금은 유럽지역은행들에게 3년짜리 대출의 형식으로 4,890억 유로가 할당되었다. 블룸버그가 이코노미스트들을 상대로 한 조사에 따르면 2,930억 불의 예측 값을 넘어선 규모였다. 유럽중앙은행은 2월 28일에 두 번째 지원을 실시할 예정이다.



‘Flush With Liquidity’

밀라노의 Aletti Gestielle SGR SpA의 투자부문장인 Fabrizio Fiorini는 ECB로부터의 자금은 은행들이 정부채를 사는데 사용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12월 20일의 전화 인터뷰를 통해 시장은 지금 ECB정책에 의해 유동성이 풍부한 상황이며 이것은 위험자산에 대한 좋은 소식이다. 시장은 1분기에 스페인이나 이태리 같은 국가들에게로의 공급에 문제가 없을 것이며 사실상 그들은 최근 우리가 봐온 것보다 더 낮은 금리로 자금을 조달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주 이태리는 2022년 3월 만기인 5% 채권 25억 유로를 포함해 6.98%의 금리로 채권을 매각했다. 그것은 지난 11월 29일 7.56%에서 낮아진 것이다. 12월 28일엔 3.251%의 금리로 90억 유로를 매각했는데 그 이전인 11월 25일 옥션에서는 6.504%를 기록했었다.



‘Phony War’

Ignis의 톰슨은 투자자들은 ECB가 2월에 수행하려는 두 번째 리파이낸싱 오퍼레이션 이후에 대해서 매우 크게 우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톰슨은 2월에 ECB로부터 많은 유동성 함께 중앙은행으로부터의 공급된 유동성으로 인해 올해 한두 달 동안은 우려가 줄어들 수 있다고 말했다.

ECB는 2010년 5월 그리스와 포르투갈, 아일랜드 등의 조달비용을 낮춰주기 위해 프로그램을 시작한 이후 약 2.120억 유로의 정부채를 매입했다. 관계자에 따르면 지난 8월부터 스페인과 이태리의 채권을 매입하기 시작했다.

Standard Life Investments의 글로벌 스트레티지스트인 프렌시스 12월 22일 전화 인터뷰를 통해 ECB가 각국정부에 대해 더 많은 직접지원을 할 수 있을지에 대해 말이 많다고 말했다.

아래 표는 G7국가와 브라질, 중국, 인도, 러시아의 부채와 올해 갚아야 할 이자비용에 대한 내용으로 블룸버그가 계산해 12월 29일 발표한 내용입니다.

작성자 청년사자

 


핑백

덧글

  • Niveus 2012/01/05 18:10 #

    중국쪽도 심상치 않은데 국내 언론 보면 유럽이 문제가 심화되도 중국이 우리 경제를 버텨줄거라고 하는데 그저 웃어야죠.
    국내 언론 보다가는 답이 안보일때가 많습니다. OTL
  • akrso 2012/01/05 18:15 #

    2012년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좋은 영상 있어서 주소 남길께요~~

    꼭~~ 한번 보세요~^^

    http://youtu.be/zXKV78VERio
※ 이 포스트는 더 이상 덧글을 남길 수 없습니다.



Fireproofing

Fireproofing(내화피복)

전 품목 시공 상담합니다. (뿜칠. 페인트. UL제품 포함)

석유화학, 해양플랜트 PFP / 일반 건축 및 석유 화학 관련 Fireproofing / Cellulosic Fire, Hydrocarbon Fire, Jet Fire / Oil Refining, Gas Refining, Chemical Process…

061-742-4484 dvesys@gmail.com

구글 번역기

애드센스 160*600 사이드 이미지,텍스트

구글검색

맞춤검색

방문자 국가

free counters

Since 20090714

방문자 지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