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90상단 와이드 상단2


ECB 드라기 총재, `유럽의 쌈짓돈 역할 줄이겠다. Foreign News


ECB 드라기 총재,

`유럽의 쌈짓돈 역할 줄이겠다.

Draghi Tells Financial Times Bond Buying Unlikely as ECB Abides by Mandate





유럽중앙은행인 ECB의 총재가 트리셰 이후 마리오 드라기로 바뀐 이후 눈에 띄는 정책변화는 유럽구제에 대한 ECB의 입장이 바뀌고 있다는 겁니다.


드라기 ECB총재는 어제 파이낸셜타임즈와의 인터뷰를 통해 ECB가 유럽의 무제한적인 구원투수가 아님을 인식해야 하며 중앙은행으로써의 신뢰를 회복하는데 중점을 두고 일을 하겠다는 내용을 밝혀 부채위기를 겪고 있는 유럽이 실망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습니다.


국채 매입프로그램이 시작된 작년 5월 이후 2,000억 유로가 넘는 채권을 매입한 ECB가 12월 들어 첫 한주간 겨우 6억 유로로 매입량을 급격히 낮춘 것도 ECB의 향후 기조를 보여주는 대목입니다.


ECB는 향후 개별 금융기관으로의 지원을 통해 좀 더 본연의 역할에 충실하겠다는 모습을 보이고 있는데 위기감이 높아지고 있는 일부 유럽국가들에게 단기자금 확보처로서 ECB라는 쌈짓돈을 사용하기 어렵게 된다는 것은 결코 환영할 일이 못 되는 겁니다.


한때 7~8%를 넘나들었던 유럽 주요국들의 채권금리가 조금 진정되긴 했지만 연말연초가 지나고 나면 어떻게 요동칠지 알 수 없습니다. 유럽지역의 불확실성이 높아지면 높아질수록 발을 빼려는 기관 및 국가가 늘어날 것으로 보입니다.









Draghi Tells Financial Times Bond Buying Unlikely as ECB Abides by Mandate



European Central Bank President
Mario Draghidamped expectations that the bank will step up bond purchases to tame the sovereign debt crisis, saying it can’t overstep its mandate.

“People have to accept that we have to, and always will, act in accordance with our mandate and within our legal foundations,” Draghi told the Financial Times in an interview, confirmed by the Frankfurt-based ECB. “The important thing is to restore the trust of the people -- citizens as well as investors -- in our continent. We won’t achieve that by destroying the credibility of the ECB.”

The ECB is resisting pressure to increase its bond buying, saying governments need to find a lasting solution to the debt crisis. The central bank has instead focused on helping the banking industry and will this week offer financial institutions in the 17-nation euro area unlimited three-year loans. Draghi said it’s up to banks to decide what to do with the money.

“One of the things that they may do is to buy sovereign bonds,” he said. “But it is just one. And it is obviously not at all an equivalent to the ECB stepping up bond buying. One aspiration is to have them financing the real economy, especially small- and medium-sized enterprises.”



Bond Yields

Spanish and Italian notes advanced last week, driving down yields, on speculation banks bought the securities to use as collateral when the ECB starts offering the three-year loans tomorrow. Italian two-year yields were at 5.42 percent today compared with 7.66 percent on Nov. 25.

The ECB has so far spent 207.5 billion euros ($270 billion) on government bondssince its programstarted in May last year. It settled 635 million euros of purchases in the week through Dec. 9, the lowest amount since it resumed its market interventions in August.

Draghi said the ECB will act on behalf of Europe’s rescue fund, the European Financial Stability Facility, which has been empowered to intervene in bond markets. “Our aim is to be ready to provide agency functions in January next year,” he said.

While the ECB’s bond-purchase program is “neither eternal nor infinite,” it is “justified” as long as the transmission of the ECB’s rates is impaired, Draghi said. Still, asked if the ECB would consider capping yields, he said “monetary policy cannot do everything.”

To contact the reporter on this story: Matthew Brockett in Frankfurtat mbrockett1@bloomberg.net

To contact the editor responsible for this story: Craig Stirling at cstirling1@bloomberg.net







Draghi Tells Financial Times Bond Buying Unlikely as ECB Abides by Mandate





ECB 총재인 마리오 드라기는 권한을 남용할 수는 없다고 말하며 ECB가 유럽의 부채위기해결을 위해 채권을 구매할 것이라는 기대를 저버렸다.

드라기는 파이낸셜타임즈와의 인터뷰를 통해 사람들은 법률적인 기반 내에서 우리에게 위임된 권한과 일치하는 행동을 하는 것에 대해 받아들여야만 하며 중요한 것은 유럽의 투자자 뿐만 아니라 이런 시민들의 믿음을 회복하는 것이며 우리는 ECB의 신뢰를 망가뜨리는 일을 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ECB는 각국이 부채위기를 해결하기 위한 마지막 수단으로 찾고 있는 ECB의 채권매입압력의 증가에 대해 저항하고 있다. 중앙은행은 금융업을 돕는 것에 초점을 맞추는 대신 이번 주 17개 유로지역의 금융기관들에게 3년짜리 무제한 대출을 제안할 예정이다. 드라기는 이 돈으로 무엇을 할 지는 은행들의 결정에 달려있다고 말했다.

그것으로 할 수 있는 것들 중 한가지는 그들이 국채를 매입하는 것이지만 그것은 단지 하나의 방법일 뿐이고 그것은 ECB가 채권을 매입하는 절차에 들어간 것과는 전혀 상관없고 한가지 바램은 그럼 절차가 실물경제 특히 중소규모기업들에 투입되었으면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Bond Yields


ECB가 내일 3년 만기 대출을 제공하기 시작할 때 담보로서 사용할 증권을 투자은행들이 매입하면서 지난주 스페인과 이태리의 채권가격은 상승했다. 2년 만기 이태리 채권수익률은 오늘 5.42%였는데 11월 25일엔 7.66% 였다.

ECB는 지난해 5월 프로그램을 시작한 이후 국채매입에 2,075억 유로(2,700억 불)를 썼다. 12월 9일까지 한주간 구매에 투입된 비용은 6.35억 유로인데 이것은 지난 8월 시장개입을 재개한 이후 가장 낮은 수치였다.

드라기는 ECB가 채권시장에서 영향력 있게 개입하고 있는 유럽의 구제기금인 the European Financial Stability Facility을 대신해 행동하게 될 것이며 내년1월까지 이런 기구의 역할을 할 준비를 마치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ECB의 채권매입프로그램은 영원하지도 그렇다고 무한하지도 않다. 그러나 오랜 기간 동안 ECB의 이자율이 시장에 불안전하게 전해지고 있는 상황에서 그런 채권매입은 정당화 될 것이다. 그러나 ECB가 이자율을 올리게 되면 통화정책으로 할 수 있는 것이 없는 상황이 올 것이다.

작성자 청년사자


핑백




Fireproofing

Fireproofing(내화피복)

전 품목 시공 상담합니다. (뿜칠. 페인트. UL제품 포함)

석유화학, 해양플랜트 PFP / 일반 건축 및 석유 화학 관련 Fireproofing / Cellulosic Fire, Hydrocarbon Fire, Jet Fire / Oil Refining, Gas Refining, Chemical Process…

061-742-4484 dvesys@gmail.com

구글 번역기

애드센스 160*600 사이드 이미지,텍스트

구글검색

맞춤검색

방문자 국가

free counters

Since 20090714

방문자 지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