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90상단 와이드 상단2

본 블로그는 윈도우비스타, 윈도우7 / 맑은고딕, 나눔고딕 / 1,280 * 1,024 이상에서 최적화됩니다.

유럽 위기 대응 서밋 개최, 기대할 게 있을까? Foreign News


유럽 위기 대응 서밋 개최,

기대할 게 있을까?

Europe Struggles for Crisis Remedy



France's president Nicolas Sarkozy, left, speaks with European Commission president Jose Manuel Barroso.



지난 7월 유럽 정상들의 위기 발언들 이후에 바캉스가 끝나 업무에 복귀하기까지인 최근까지 이렇다 할 대책이나 조치가 별로 없던 게 사실입니다.


이렇듯 남의 나라 불 보듯 하는 유럽 정상들에 대한 글로벌 각국들의 불만이 쏟아지자 부랴부랴 14번째 위기대응 서밋을 브뤼셀에 모여 열 계획을 세우고 있으며,
유럽구제기금의 활용도를 높이기 위해 EFSF와 ESM 등의 기금을 당장 통합하는 것보다는 두 기금을 모두 활용해 총 9,000억 유로 이상의 자금을 활용하자는 의견과 채권자인 은행들의 5~60%에 달하는 자발적 손실감수 등 많은 현안에 대해 구체적인 논의를 진행할 계획입니다.


그리스에서 촉발된 위기가 이제 이태리, 프랑스로 옮겨 붙고 있지만, 단순히 기금을 확충하는 방향으로 해결될 리 만무하며,
또 이렇게 기금을 확충한다는 계획이 각국의 부담을 늘리기 때문에 끝까지 추진력을 가질 수 있을지도 미지수입니다.


때문에 기사 아래 브루킹스 연구소에 있는 전직 IMF 관료인 롬바르디의 말처럼 이러한 각국의 합의가 시장안정에 대한 기대를 주는 것 이외에 별 효과가 없을 것이란 전망을 만들어 내고 있는 겁니다.


이미 여러 차례 이야기했듯 독일이든 프랑스든 결국 EU 연합을 위해 자신이 적극적으로 손실을 감수하는 행위는 하기 어렵습니다.


2010. 04 현실화된 유럽 內 재정위기 재 확산과 흔들리는 EU









Europe Struggles for Crisis Remedy


European leaders “have risen to the challenge,” German Chancellor Angela Merkelsaid. French President Nicolas Sarkozyproclaimed their July 21 summit a “historic turning point” and Luxembourg Prime Minister Jean- Claude Junckercalled it the “final package, of course,” to put out the debt inferno.

Then they went on vacation. Before they returned to work, the deal fizzled.

The euro’s stewards are back in Brussels today for an emergency summit struggling to heed the world’s calls to once and for all extinguish what U.S. Treasury Secretary Timothy F. Geithnercalled the “catastrophic risk” of the debt crisis. A potential Greek default threatens shockwaves that could engulf Italy and France, jolt the banking system and spell havoc for the global economy.

“Buck up, this crisis is going to be with us still for a while,” Barry Eichengreen, an economics professor at the University of California at Berkeley, said on “Bloomberg Surveillance” with Tom Keeneand Ken Prewitt. “I fear they’re not going to take the kind of steps to resolve it.”

The gathering marks the interim climax to six days of haggling among finance ministers, central and commercial bankers, chancellors and prime ministers over the shape of Greece’s second bailout, the recapitalization of banks and the retooling of the 440 billion-euro ($612 billion) rescue fund into a more potent weapon.



Two Summits

The 14th crisis summit in 21 months starts with a meeting of all 27 European Union leaders at 6 p.m. The real business gets under way at 7:15 p.m. when chiefs of the 10 non-euro nations depart, leaving the rest to hash out a strategy that they already say requires more work.

The cancellation of a finance ministers’ meeting to precede the summit underscored the holes in the plan. The finance chiefs will now meet at an as-yet undetermined time after the summit to complete its main elements, including safeguarding banks and writing down Greek debt, according to an EU official.

Global exasperation with Europe’s response is deepening, with politicians from Australia to North America prodding the euro area to get ahead of the crisis before it infects the world economy. A Group of 20 meeting in Cannes, France, on Nov. 3-4 is Europe’s self-imposed deadline.



‘Europe Must Deliver’

Europe must “deliver on the commitments they’ve made,” Geithner said in Wilmington, North Carolina, yesterday. “They’re saying a lot of the right things and they’re clearly working on it and they’re moving with a greater sense of urgency. That’s all welcome, but until we see what they come together with, it’s a little hard to evaluate.”

Before arriving in Brussels, some leaders have unfinished business at home. Merkel, the biggest contributor to Europe’s bailouts, has to win parliamentary approval of her anti-crisis strategy, while Italian Prime Minister Silvio Berlusconistrains for more budget cuts.

Greece, recipient of 110 billion euros as the first crisis victim last year, is counting on bond investors to accept “voluntary” losses as high as 60 percent and on euro governments and the International Monetary Fund to lend at least 109 billion euros more to enable it to pay its bills.



Writedowns Up to 60%

“We’re currently debating 50 percent to 60 percent in Europe,” Luxembourg’s Juncker said in an interview in Zurich yesterday. “We’ll have parallel talks in Brussels with banks and we’ll need to see what’s the result of a voluntary participation.”

Strikes, tear gas and 120,000 tons of uncollected garbage on the streets of Athens accompanied the Greek parliament’s approval of more austerity measures, as Greek citizens’ tolerance of EU-mandated budget cuts was stretched to the breaking point.

Greece’s bond writedowns will determine the amount of damage to European banks, which need around 100 billion euros of extra capital, the EU estimated last week.

What started in Greece and spread to Ireland and Portugal now stalks Italy, the third-biggest euro economy. European officials expect Berlusconi to show up in Brussels with specifics on containing pension spending and a timeline for meeting deficit-reduction targets.



Italian Yields

Berlusconi has yet to complete an austerity package whipped together on an August weekend that led the European Central Bank to start buying Italian bonds. The gains from that support have evaporated. Ten-year Italian notes yield 389 basis points more than benchmark German bunds, the same as on Aug. 4.

The Frankfurt-based central bank has bought 169.5 billion euros in bonds so far, starting with Greece, Ireland and Portugal last year, then extending the coverage to Italy and Spain. The increasingly controversial policycontributed to decisions by both Germans on its council to quit this year.

Euro-area leaders are debating how to obtain an ECB commitment to maintain the purchases without appearing to give orders to the politically independent central bank, three people familiar with the deliberations said.

ECB involvement is crucial because mechanisms to scale up the government-financed rescue fund -- the European Financial Stability Facility -- won’t be ready immediately after the summit and may not deliver enough, the people said.



More Talks Needed

Talks on boosting the EFSF’s 440 billion-euro war chest have centered on two models -- using it to insure bond sales and to fund a special investment vehicle that would court outside money, including from the IMF. Discussions of the second option only began this week, the people said. Its effectiveness would hinge on negotiations with credit-rating companies and international investors, they said.

Debate is continuing over how to pair a planned 500 billion-euro permanent fund with the current pool, which is scheduled to be wound down even though its loans for Greece’s second bailout package will run for up to 30 years.

Leaders will consider amending or scrapping a clause in the statutes of the permanent fund, the European Stability Mechanism, that caps lending during the transition phase between the two funds at 500 billion euros. One proposal is to leave the EFSF’s commitments -- 150 billion euros and counting --untouched by the cap.

In case the EFSF is fully spent once the ESM takes over, getting rid of the limit would give Europe twin funds with combined clout of 940 billion euros. Also up for debate is whether to tone down the ESM’s provisions for bondholder burden- sharing, the people said.

“Europe is finally moving in the right direction but there is a sense that the remedies will fall short of the shock and awe response that is required to stabilize market expectations,” Domenico Lombardi, a former IMF official now at the Brookings Institution in Washington, said yesterday on Bloomberg Television.

To contact the reporter on this story: James G. Neugerin Brussels at jneuger@bloomberg.net






Europe Struggles for Crisis Remedy



Germany's chancellor Angela Merkel center looks towards Greece's prime minister George Papandreou.



.독일의 메르켈 총리가 유럽의 리더들이 도전에 직면하고 있다고 말했다. 니콜라스 사르코지 프랑스 대통령은 7월 21일 서밋에서 역사적인 전환시점이라고 말했고 룩셈부르크의 장끌로드 준커 총리도 이번 지원이 부채의 재앙에서 벗어나기 위한 마지막 수단이라고 말했다.

그리고 나서 그들은 휴가에 나섰다. 그리고 업무에 복귀하기 전까지 이런 결의는 흐지부지 되었다.

유럽의 당국자들은 미국의 티모시 가이스너 장관이 재앙적인 위험이라고 칭한 부채위기를 해결하기 위한 긴급 모임에 참석하려 오늘 브뤼셀로 모인다. 잠재적인 그리스 파산위기가 이태리와 프랑스는 물론 글로벌 경제와 금융시스템에 나쁜 영향을 미치고 있다.

캘리포니아 대학의 경제학교수인 Barry Eichengreen은 블룸버그 설리번스에서 기운을 내야하며 한동안 이번 위기는 계속될 것인데 그들이 이번 문제를 풀 어떤 조치도 취하지 않을까 봐 두렵다고 말했다.

재무장관들과 중앙&상업은행들, 총리들은 그리스에 대한 두 번째 구제 을 넘어서는 4,400억 유로(6,120억 불)의 더 강력한 조치를 준비하려 하고 있다.



Two Summits

27개 전 유럽연합의 리더들이 참여하는 14번째 위기 서밋은 저녁6시 시작한다. 실제 비즈니스는 오후 7:15분으로 예정되어 있고 10개의 비 유럽국가들의 수장이 이석하고 나머지가 남아 그들이 더 많은 일이 남았다고 말한 전략에 대해 끝을 볼 예정이다.

재무장관들의 모임이 취소된 것은 이번 서밋의 결점이 되고 있다. EU관계자에 의하면 재무수장들은 은행에 대한 안전규제, 그리스 부채에 대한 상각 등을 포함한 메인 의제를 논의할 시간을 아직 정하지 못해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유럽의 대응에 대한 전세계의 분노는 이미 깊어지고 있는데 이는 호주부터 북미에 이르기까지 모든 정치인들이 위기를 앞둔 유럽지역의 위기가 세계로 확산되기 전에 빠른 해결을 촉구하고 있다. 11월 3~4일 프랑스에서 열리는 G20 미팅은 유럽에서 자율적으로 정한 데드라인기간이다.



‘Europe Must Deliver’

가이스너는 어제 유럽은 그들 스스로 한 약속을 지켜야 한다고 말했다. 또 그들은 여러 가지 올은 일들을 말했고 깔끔하게 일하고 긴급한 것들에 대해 빠르게 행동에 나서겠다고 했고 모든 것을 환영하지만 아직까지 그들이 함께 조치를 취하는 것을 보지 못하고 있으며 평가를 어렵게 하고 있다고 말했다.

브뤼셀에 도착하기 전 일부 리더들은 본국에서의 일을 마무리 짓지 못한 상태이다. 유럽기금의 가장 큰 영향력을 발휘하는 메르켈 총리는 그녀의 지원정책에 대해 의회의 승인을 받아야 하며 이태리의 실비오 베를루스코니 총리는 예산삭감 압박을 받고 있다.

지난해 1,100억 유로의 자금을 지원받은 그리스는 투자자들이 약 60%이상의 높은 자발적 손실을 받아들여야 유럽 정부들과 IMF가 적어도 1,090억 유로를 더 빌려줄 수 있다는 곤란한 처지에 처해있다.



Writedowns Up to 60%

룩셈부르크의 준커 총리는 어제 쮜리히에서의 인터뷰를 통해 우리는 현재 50~60%를 논의하고 있으며 브뤼셀에서 은행들과 이에 대해 팽팽한 의견을 견지할 텐데 우리는 투자자들의 자발적인 참여의 결과가 어떨지를 봐야 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그리스정부가 더 많은 긴축을 시행하는 것에 동의한 데 대해 아테네 거리는 시위와 최루탄 그리고 12만 톤의 쓰레기가 덮고 있는데, EU의 요구로 예산을 삭감하고 이러한 조치가 그리스 국민들의 고통을 한계에 다다르게 했기 때문이다.

그리스 채권에 대한 상각은 약 1,000억 유로의 추가 자금이 더 필요한 유럽은행들이 얼마나 큰 손실을 감수 할 것인가로 결정될 것이라고 지난주 EU가 예측했다.

그리스에서 시작된 위기는 아일랜드와 포르투갈로 퍼졌고 지금은 유로경제권내 3위인 이태리로 번지고 있다. 유럽의 당국자들은 브위셀에서 베를루스코니 총리가 연금지불에 대한 내용과 재정적자 감축목표시한 등 구체적인 내용을 보여주길 기대하고 있다.



Italian Yields

베를루스 코니는 지난 8월에 유럽중앙은행이 이태리의 채권을 사들일 당시 시작한 긴축 패키지를 아직 완성하지 못하고 있다. 지원으로부터 얻은 것도 효과가 사라졌다. 10년 만기 이태리 채권수익률은 389 베이시스포인트로서 독일의 것보다 더 높으며 지난 8월 4일과 비슷한 수준으로 돌아왔다.

지난해부터 중앙은행은 그리스와 아일랜드, 포르투갈의 채권 1,695억 유로 어치를 매입했다. 그리고 이를 이태리와 스페인으로 확대하고 있다. 이러한 지원정책에 대해 논란이 증가하고 있는데 이로인해 올해 끝나는 위원회의 양 독일인들이 결정하는데 영향을 받고 있다.

유로지역 리더들은 중앙은행의 정치적 독립성에 영향을 주지 않으면서 ECB가 채권구매를 계속할 수 있도록 하는 방법에 대해 논의 중이라고 세 명의 관계자가 신중하게 말했다.

ECB의 관여는 유럽의 재정안정을 위해서 각 정부의 구제기금 출원규모를 늘려가는 매커니즘으로써 서밋 이후에 즉시 준비되지 않을뿐더러 충분히 조달되지 않을 수 있기 때문에 중요하다고 사람들은 이야기 했다.



More Talks Needed

말이 나오고 있는 EFSF의 4,400억 유로의 자금은 채권매각보증과 IMF를 포함한 외부자금에 대한 특별투입용에 중점을 두고 있다. 두 번째 옵션에 대한 논의는 이번 주부터 시작되었다고 관계자는 말했다. 그 효과는 신평사와 국제 투자자들과의 협상에 따라 결정될 것이라고 그들은 말했다.

그리스에 대한 두 번째 구제패키지 대출이 최대 30년까지 집행될 수 있음에도 불구하고 현재 5,000억 유로로 계획중인 펀드의 스케줄이 순탄치 않을 수 있다는 논쟁이 계속되고 있다.

리더들은 이러한 5,000억 유로의 펀드 두 개 사이의 교환거래 시 대출상한을 두는 ESM(European Stability Mechanism) 상태에 대한 규정을 손질하려 하고 있다. 또 하나는 1,500억 유로 규모의 EFSF(유럽재정안정기금)의 상한을 없애는 것이다.

EFSF가 ESM을 모두 인수할 경우 유럽의 두 개의 펀드의 재한을 없애고 이를 조합할 경우 9,400억 유로로 규모가 커진다. 또한 채권자의 부담과 지분을 늘리면서 ESM의 조달하는 것에 대해서 논의되고 있다고 관계자는 말했다.

최종적으로 유럽은 옳은 방향을 선택하겠지만 시장안정기대에 필요한 반응 외에 효과는 낮을 것이라고 전 IMF관료이며 현재 브루킹스 연구소의 Domenico Lombardi가 어제 블룸버그 TV와의 인터뷰에서 말했다.

작성자 청년사자

 


핑백




Fireproofing

Fireproofing(내화피복)

전 품목 시공 상담합니다. (뿜칠. 페인트. UL제품 포함)

석유화학, 해양플랜트 PFP / 일반 건축 및 석유 화학 관련 Fireproofing / Cellulosic Fire, Hydrocarbon Fire, Jet Fire / Oil Refining, Gas Refining, Chemical Process…

061-742-4484 dvesys@gmail.com

구글 번역기

애드센스 160*600 사이드 이미지,텍스트

구글검색

맞춤검색

방문자 국가

free counters

Since 20090714

방문자 지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