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90상단 와이드 상단2


S&P, 정경 불안으로 이태리 신용등급 강등, 끝나지 않는 위기. Foreign News


S&P, 정경 불안으로 이태리 신용등급 강등,

끝나지 않는 위기.

Italy Rating Lowered by S&P, Outlook ‘Negative’





신용평가기관인 S&P가 이태리의 신용등급을 A+에서 A로 낮추면서 향후 전망도 부정적 견해로 바꿨습니다.
유럽에서 올해 스페인, 아일랜드, 포르투갈, 사이프러스, 그리스에 이어 이루어진 이번 등급 강등으로 위기가 다시 확산되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S&P가 밝힌 이태리의 신용등급 강등 이유는 정치적 불안으로 이태리가 재정적자 감축 목표를 달성하지 못할 가능성과 유럽의 경제성장률에 못 미치는 저조한 성장률 입니다.


올해 순정부 부채가 GDP에 120%에 달해 그리스에 이어 두 번째로 큰 부채를 가진 이태리의 위험은 이미 유럽의 돼지(PIGS)이야기가 나올 때부터 계속되어 새로운 이야기는 아닙니다.


사실 계속 이야기한 것처럼 이러한 위기가 진행형이었다는 걸 생각해 보면 새로울 건 전혀 없지만 이러한 위기확산으로 EU가 더 이상 개별국가의 위험을 나눠 짊어지지 못하는 상황의 전개는 자세히 지켜볼 필요가 있습니다.


2010. 04 현실화된 유럽 內 재정위기 재 확산과 흔들리는 EU



수십 년을 준비해 이룩한 EU의 분리해체 가능성이 점점 높아지고 있습니다.









Italy Rating Lowered by S&P, Outlook ‘Negative’


Italy’s credit ratingwas cut by Standard & Poor’son concern that weakening economic growth and a “fragile” government mean the nation won’t be able to reduce the euro-region’s second-largest debt burden.

The rating was lowered to A from A+, with a negative outlook, S&P said in a statement. The company said Italy’s net general government debt is the highest among A-rated sovereigns, and now expects it to peak later and at a higher level than it previously anticipated.

S&P also said it lowered its outlook for Italy’s annual average growth to 0.7 percent for 2011 to 2014, from a prior projection of 1.3 percent. “We believe the reduced pace of Italy’s economic activity to date will make the government’s revised fiscal targets difficult to achieve,” it said.

“Italy’s economic growth prospects are weakening and we expect that Italy’s fragile governing coalition and policy differences within parliament will continue to limit the government’s ability to respond decisively to domestic and external macroeconomic challenges,” S&P said.

Italy follows Spain, Ireland, Portugal, Cyprus and Greece as euro-region countries having their credit rating cut this year. Prime Minister Silvio Berlusconipassed a 54 billion-euro ($73 billion) austerity package this month that convinced the European Central Bankto buy its bonds after borrowing costs surged to euro-era records in August. The plan to balance the budget in 2013 wasn’t enough to sway S&P.



U.S. Downgrade

The decision comes just weeks after S&P stripped the U.S. of its AAA credit rating for the first time. While the Aug. 5 move roiled global markets, bond investors ignored S&P’s warnings about U.S. creditworthiness and piled into Treasuries. The yield on the benchmark U.S. government bond fell to a record 1.8770 on Sept. 12.

Italy’s downgrade may aggravate a volatile political situation -- Berlusconi faces four trials -- after a decade with virtually no economic growth that has undermined debt reduction. Its government debt was 119 percent of gross domestic product last year, more than any euro country after Greece.

Unlike Ireland and Portugal, which followed Greece in seeking bailouts from the European Union and the International Monetary Fund, Italy until July had managed to skirt the worst of the fallout from the debt crisis.

While its budget gap was 4.6 percent of GDP in 2010, lower than France and Germany, debt will reach 120 percent this year.



Growth Outlook

Italy’s economy expanded an average 0.2 percent annually from 2001 to 2010, compared with 1.1 percent in the euro area. GDP rose 0.3 percent in the second quarter from the three months through March, when it grew 0.1 percent, national statistics institute on Sept. 9.

With austerity in the pipeline, “we now expect the economy to contract in 2012 and 2013,” Ben May, an economist at Capital Economics Ltd. in London, said in a Sept. 9 note.

Berlusconi pushed through two packages of deficit cuts since mid-July totaling about 100 billion euros. Measures included raising the value-added tax by one percentage point to 21 percent and a levy on incomes of more than 300,000 euros to balance the budget by 2013. The second, announced on Aug. 5, was a condition of ECB support.

While ECB purchases knocked more than 100 basis points off the yield in a week, borrowing costs began rising again as the government diluted the package. That prompted Berlusconi to revise the plan, introducing the increase in the value-added tax, raising the levy on high earners and lifting the retirement agefor women.



Yield Premium

The yield on 10-year notes was at 5.6 percent yesterday, pushing the difference investors demand to hold Italian bonds instead of benchmark German bunds to 379 basis points. The cost of insuring Italian debt against default was 488 basis points compared with 240 on Dec. 31, 2010.

S&P in May and Moody’s Investors Service in June first warned that they may downgrade Italy, saying the government may miss its revenue and deficit targets amid chronically sluggish growth and possible political instability.

The government’s first budget package approved in May wasn’t enough to convince S&P that Italy will be able to reduce its debt. The rating company said on July 1 that even with the budget cuts, there’s a “one-in-three likelihood that the ratings could be lowered within the next” two years because anemic economic growth would undermine fiscal goals.

To contact the reporter on this story: Jeffrey Donovanin Rome at jdonovan26@bloomberg.net

To contact the editor responsible for this story: Craig Stirling at cstirling1@bloomberg.net







Italy Rating Lowered by S&P, Outlook ‘Negative’



이태리의 신용등급이 낮은 경제성장률과 유럽에서 두 번째로 큰 부채를 짊어지고 있는 이태리의 부채가 줄어들기 어렵다는 우려로 인해 S&P에 의해 강등되었다.

S&P는 부정적 전망과 함께 이태리의 신용등급을 A+에서 A등급으로 하향 조정했다고 말했다. 또 이 회사는 이태리의 순정부 부채는 A등급을 갖고 있는 국가 사이에서 가장 높은 상황이며 이전에 예상보다 더 커질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S&P는 또한 2011년부터 2014년까지 이태리의 연평균 예상 성장치를 1.3%에서 0.7%로 하향 조정하며 우리는 이태리의 경제활동성이 하향추세에 있다고 보고 있으며 이로 인해 낮아진 성장 목표치도 달성하기 매우 어려울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S&P는 이태리 경제성장률은 악화되고 있으며 우리는 이태리의 복잡한 정치형태가 외부 거시경제의 변화나 국내문제에 대해 정확히 판단하고 집행할 수 있는 능력이 계속해서 제한될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이태리의 신용등급 강등은 올해 스페인, 아일랜드, 포르투갈, 사이프러스, 그리스에 이어 발생한 것이다. 실비오 베를루스코니 총리는 8월 유럽지역의 조달금리가 상승하자 ECB로 하여금 채권을 구매할 수 있도록 540억 유로(730억 불)의 패키지를 이달 통과시켰다. 그러나 이 계획은 2013년 예산에 반영될 것으로 S&P를 충분히 설득하지 못했다.



U.S. Downgrade

이러한 결정은 S&P가 미국의 AAA등급을 처음으로 낮춘 후 단 몇 주 만에 행해진 조치이다. 채권투자자들은 미국 신용에 대한 S&P의 경고를 무시했고 8월 5일 글로벌 시장은 흔들렸다. 미국정부채권의 벤치마크 수익률은 9월 12일 현재 1.8770으로 기록적으로 하락했다.

이태리의 강등은 혼란스런 정치상황에 기반하고 있는다. 베를루스코니는 4개의 소송에 휘말려 있는데 지난해 이태리의 정부부채는 GDP의 119%였으며 그리스 다음으로 다른 어떤 유럽 국가보다도 많은 수준이다.

EU와 IMF로부터의 긴급자금을 구한 그리스 이후 발생한 아일랜드와 포르투갈과는 다르게 이태리는 7월까지 부채위기의 최악의 상황을 관리하고 있었다.

2010년 재정 갭은 GDP의 4.6%로서 프랑스와 독일보다 낮은 수준이며 부채는 올해 120%까지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Growth Outlook

이태리 경제는 2001년부터 2010년까지 연평균 0.2% 성장했는데 유럽지역은 평균 1.1% 성장했다. GDP는 9월 9일 국립통계국이 0.1% 성장했다고 밝힌 1분기부터 2분기까지 0.3% 상승했다.

캐피털 이코노믹스의 이코노미스트인 벤 메이는 긴축의 기조 안에서 우리는 지금 2012년과 2013년에 이태리 경제가 위축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9일 말했다.

베를루스코니 총리는 7월 중반 이후 약 1,000억 유로에 달하는 재정적자를 삭감하기 위한 두 개의 패키지를 통과시키려 했다. 이 법안에는 2013년까지 재정 밸런스를 이루기 위해 부가가치세를 1% 올려 21%로 높이는 것을 포함해 30만 유로 이상의 소득세 부과를 높이는 것이 포함되어 있다.



Yield Premium

10년 만기 채권의 수익률은 어제 5.6%였는데 독일채권대신 이태리 채권을 보유하는데 투자자들이 379베이시스포인트 만큼을 더 요구한다.

지난 5월엔 S&P, 6월엔 무디스가 처음으로 이태리의 신용등급 하락가능성을 경고했으며 이태리 정부가 성장률 하락과 정치불안정으로 재정목표를 이루기 어려울 수 있다고 말했다.

지난 5월 이태리정부는 첫 번째 예산패키지를 승인했지만 S&P에게 이태리가 부채를 줄일 수 있을 것이란 확신을 주지 못했다. 7월 1일 S&P는 이태리의 예산삭감에도 불구하고 재정목표 미달과 성장저하 때문에 향후 2년 내 등급이 더 낮아질 수 있다고 말했었다.

작성자 청년사자

 

상품명
보성 웅치 올벼쌀 (800g * 4팩)
상품가격
27,500 원
결제방법
신용카드 , 계좌이체 , 무통장입금
이니코드 결제 알아보기아이폰
INIP2P 서비스는 전자지불(PG) 1위업체 (주)이니시스가 제공합니다.




Fireproofing

Fireproofing(내화피복)

전 품목 시공 상담합니다. (뿜칠. 페인트. UL제품 포함)

석유화학, 해양플랜트 PFP / 일반 건축 및 석유 화학 관련 Fireproofing / Cellulosic Fire, Hydrocarbon Fire, Jet Fire / Oil Refining, Gas Refining, Chemical Process…

061-742-4484 dvesys@gmail.com

구글 번역기

애드센스 160*600 사이드 이미지,텍스트

구글검색

맞춤검색

방문자 국가

free counters

Since 20090714

방문자 지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