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90상단 와이드 상단2

본 블로그는 윈도우비스타, 윈도우7 / 맑은고딕, 나눔고딕 / 1,280 * 1,024 이상에서 최적화됩니다.

AIM, 3시간 더 야근하면 심장질환 발생위험 67%상승 Foreign News


AIM, 3시간 더 야근하면 심장질환 발생위험 67%상승

Work Days of 11 Hours Boost Risk for Heart Disease, Study Says





하루에 11시간 일한 성인의 심장 질환 발생확률이 하루 8시간 일한 사람보다 무려 67%나 높다는 연구결과가 미국의 유명한 내과전문잡지인 Annals of Internal Medicine에 의해 발표되었습니다.


매일 비즈니스 하느라 스트레스 받는데 연장근로로 인한 스트레스가 흡연, 고혈압 등과 함께 심장 관상동맥 질환을 부추기는 역할을 한다는 것이 연구결과 밝혀진 것입니다.


사정이 되시면 가능한 한 야근하지 마시길 바랍니다. ^^;
규칙적인 식사와 운동을 병행하시는 게 업무 효율을 높이는데 더 좋을 것이란 사실은 누구나 알고 있지만 아직 근로현장의 분위기까지 선진화 되어 회사가 근로자의 건강까지 신경 쓸 만큼 선진화 되기까지는 시간이 좀 더 걸릴 것 같습니다.


연간근로시간이 연간 최고수준인 우리나라에서 노동생산성만 따질 것이 아니라 근로환경의 개선부터 챙겨야 하지 않나 싶습니다.









Work Days of 11 Hours Boost Risk for Heart Disease, Study Says


Working overtime may be a killer, according to research that finds long hours on the job is a heart risk along with smoking, bad cholesterol and high blood pressure.

Adults who worked 11 hours a day or more had a 67 percent higher risk of developing coronary heart diseasethan those who worked an 8-hour shift, a study today in the Annals of Internal Medicinefound. The researchers found that by adding working hours to a standard heart risk assessment model they could increase the accuracy of heart disease predictions by 5 percent.

Because working long hours is common and on the rise in developed countries, the study may have implications for doctors when it comes to advising patients on their health, said Mika Kivimaki, the lead researcher. Heart disease is the leading killerin the U.S. for women and men, according to the National Institutes of Health.

“Current evidence on coronary heart disease prevention emphasizes the importance of focusing on the total risk rather than single risk factors,” said Kivimaki, a professor at University College London, in an April 1 e-mail. “People who work long hours should be particularly careful in following healthy diets, exercising sufficiently and keeping their blood pressure, cholesterol levels and blood glucose within healthy limits.”

If today’s findings are confirmed in other trials, doctors will have another tool to help them determine who is at greater risk for heart disease, Kivimaki said.



Artery Plaque

Heart disease is usually caused by plaque building up on the walls of the arteries of the heart and can cause chest pain, shortness of breath and heart attack, according to the NIH. Those with high cholesterol, high blood pressure and chronic kidney disease, as well as people who smoke, are at higher risk for developing the condition.

Srihari Naidu, director of the Cardiac Catheterization Laboratory at Winthrop University Hospital in Mineola, New York, said these findings show that how a person lives --their stress levels, sleeping, eating and exercise habits -- can affect their risk for heart disease.

“It teaches us that we should actually be more careful if we’re going to work that long, that we should take breaks to do exercise and concentrate even more heavily on the types of food we’re eating,” said Naidu, who wasn’t an author of today’s paper, in an April 1 telephone interview. “The choices we make in our lifestyle may have consequences.”

The research followed 7,095 civil service workers in Londonwho were ages 39 to 62 at the start of the trial. They were screened for heart disease every five years. The study found that 192 people developed heart disease over 12.3 years of follow up. Those who worked 10 hours a day had a 45 percent higher risk of heart disease than those who worked 7 to 8 hours.

To contact the reporter on this story: Nicole Ostrow in New York at nostrow1@bloomberg.net.

To contact the editor responsible for this story: Reg Gale at rgale5@bloomberg.net







Work Days of 11 Hours Boost Risk for Heart Disease, Study Says



연구에 따르면 과도한 초과근무는 생명을 앗아갈 수 있으며 이러한 연장근로는 흡연, 나쁜 콜레스테롤, 고혈압등과 함께 심장의 위험을 증가시킨다.

AIM이 오늘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하루에 11시간이상 근무하는 성인의 경우 하루에 8시간일한 근로자들보다 심장질환을 유발할 위험이 67%나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자들은 추가근무로 인한 영향을 표준 심장위험평가모델로 분석했는데 그들은 이러한 모델로 심장질병예측의 정확성을 5%까지 증가시킬 수 있었다

연장근무는 보통 선진국에서 증가하고 있기 때문에 이러한 연구는 의사로 하여금 환자에게 건강에 대해 충고할 수 있는 수단이 될 수 있다. 심장질환은 미국에서 남녀의 사망원인의 수위를 차지하고 있다고 National Institutes of Health가 말했다.

런던대학교의 교수인 키비마키는 4월 1일 이메일을 통해 심장의 관상동맥질환예방을 강조하기 위해서는 하나의 요인에 초점을 맞추기보단 모든 요인에 집중해야 하며 연장근로를 하는 사람들은 특별히 더 건강한 다이어트와 운동을 통해 혈압을 충분히 낮추는 것, 그리고 콜레스테롤과 혈액 내 글루코스 수준을 적당한 수준으로 유지하는 것이 필요하다

키비마키는 만약 오늘의 이런 발견이 증명된다면 의사들은 심장질환 위험이 큰 사람들에게 도움이 될 수 있는 또 다른 수단을 얻게 된다고 말했다.



Artery Plaque

심장질환은 심장동맥의 벽을 두껍게 만드는 원인이 되며 이로 인해 가슴통증이 오고 호흡이 가빠지며 심장마비가 올 수 있다고 NIH가 말했다. 높은 콜레스테롤과 고혈압 그리고 만성신장질환은 흡연을 하는 사람들에게 이러한 위험을 더 높인다.

윈드럽 대학병원의 심장 카테터시술 연구소의 디렉터인 스리하리 나이두는 이러한 발견들은 사람들의 스트레스수준, 수면, 식사, 운동습관 등이 어떠냐에 따라 심장질환 위험에 영향을 끼친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말했다.

오늘 보고서의 저자가 아닌 나이두는 4월 1일 인터뷰를 통해 이러한 연구는 우리로 하여금 만약 더 오랜 기간 일을 해야 한다면 더 많은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는 것을 알려주고 있으며 이러한 선택들이 우리의 생활방식에 영향을 미쳐 그에 따른 결과를 만들어 낸다고 말했다.

이번 조사는 런던에 살고 있는 39세부터 62세까지의 7,095명을 대상으로 실시되었으며 그들을 대상으로 매 5년마다 심장질환에 대해 조사했다. 이번 조사에서 192명에게서 12.3년 만에 심장질환이 발견되었다. 하루에 10시간을 일한 사람이 7~8시간 일한 사람들 보다 심장질환에 걸릴 위험이 45%가 높았다.

 

이하 광고


봄을 맞아 나른한 춘곤증, 목이 갑갑한 황사, 심해지는 아토피…에

무기질과 아미노산이 풍부한 순천만 산다래 수액으로 건강 지키세요.

알칼리성으로 위장보호와 위장병 예방, 개선에 효과

칼슘과 철은 골다공증, 고혈압, 빈혈과 심장병 예방과 완화

섬유질 함유로 변비 예방

전해질함유로 관절염 예방

전해질함유로 노년기 여성 질 건조 예방

구리, 망간, 아연 등 미량 요소는 심장 보호와 심장병 예방

마그네슘의 심근경색 억제로 인한 심장병 예방

풍부한 아미노산은 발육기 어린이의 생장과 발육을 촉진

알기닌과 그루타믹아시드는 혈액순환에 긍정적 효과

과실 퓨레에 함유된 비타민 C와 E는 항 산화 효과로 간암과 위암 예방

과실음료는 중국 육상선수 음료수로 활용 (전해질 함유)

순천만 산다래 수액

다래수액이란?







Fireproofing

Fireproofing(내화피복)

전 품목 시공 상담합니다. (뿜칠. 페인트. UL제품 포함)

석유화학, 해양플랜트 PFP / 일반 건축 및 석유 화학 관련 Fireproofing / Cellulosic Fire, Hydrocarbon Fire, Jet Fire / Oil Refining, Gas Refining, Chemical Process…

061-742-4484 dvesys@gmail.com

구글 번역기

애드센스 160*600 사이드 이미지,텍스트

구글검색

맞춤검색

방문자 국가

free counters

Since 20090714

방문자 지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