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90상단 와이드 상단2


美 임금, 소비지출 증가로 연말쇼핑시즌 기대감 업 Foreign News


美 임금, 소비지출 증가로 연말쇼핑시즌 기대감 업

U.S. Economy Shows Life as Spending Rises, Jobless Claims Drop



오늘의 가장 큰 뉴스는 뭐니뭐니해도 최근 미국 가계의 소비지출이 늘고 실업급여 신청자수가 감소하고 있어 내일 블랙프라이데이 부터 시작되는 미국의 연말 쇼핑시즌에 대한 소매업체들의 기대가 높아지고 있고 나아가 일반의 경기회복기대감도 높아지고 있다는 소식입니다.


지난해 연말시즌에 비해 매출이 2.3%늘어날 것으로 예상되면서 이를 위해 월마트, 세이빙스 등 대형 소매업체들이 더 많은 소비자를 끌어 모으기 위해 더 큰 폭의 할인을 시행할 계획임을 밝히고 있습니다.


지난 여름 미국의 두 번째 큰 쇼핑시즌인 개학시즌의 소매판매가 예상보다 부진했었고 2분기 월마트의 이익이 증가했음에도 미국 내 매출은 오히려 하락했었기 때문에 이번 연말 쇼핑시즌에 대한 기대가 그 어느 때보다 크다고 볼 수 있습니다.


2010. 08 월마트의 고무적인 2분기 이익, 미국 內 매출은 1.8%하락



소비자의 천국인 미국에 이런 대형 할인판매 시즌이 주기적으로 존재한다는 사실이 우리 소비자들 입장에선 매우 부러울 수 밖에 없는 것이 사실일 겁니다.^^


아무튼 이와 같은 자료를 근거로 일부 애널리스트들이 낙관적인 향후 예상을 내놓고 있습니다만 당장 내일 무슨 일이 생길지도 모르는 상황에서 과거데이터를 근거로 한 전망은 큰 의미가 없는 게 사실이고,

증가세를 보이는 임금과 소비에 비해 오히려 악화되고 있는 고용시장전망과 고용개선에 대한 미국인의 기대치 하락과 피로감, 저축률 증가, 주택판매하락 등 정책변수 등 외부변수를 제외하더라도 너무나 많은 악재들이 혼재되어 불확실성을 키우고 있는 게 현실입니다.


고비가 될 내년 1분기 길게는 2분기까지 이러한 경기 상승세가 이어진다면 악재들도 개선이 가능할 듯 하지만 아직은 개선되고 있다고 판단하기 어렵습니다.







U.S. Economy Shows Life as Spending Rises, Jobless Claims Drop



Americans increased spending for a fifth month in October and filed the fewest unemployment claimsin more than two years last week, pointing to strength in the largest part of the economy as the fourth quarter began.

Household purchases advanced 0.4 percent after a 0.3 percent gain in September that was larger than previously estimated, the Commerce Department reported today in Washington. Incomesclimbed 0.5 percent. Jobless claims fell by 34,000 to 407,000 in the week ended Nov. 20, Labor Department figures showed.

Stocks rallied and Treasuries declined as the reports, along with a better-than-forecast increase in consumer sentiment, boosted the outlook for holiday-season spending at retailers including Wal-Mart Stores Inc.A slowdown in inflation validated the Federal Reserve’s case for a second round of unconventional monetary stimulus.

“It really looks like a recovery here,” said Mark Vitner, a senior economist at Wells Fargo Securities LLC in Charlotte, North Carolina. “Wages and salaries are strengthening, and we have really good momentum going into the holiday season.”

The Standard & Poor’s 500 Indexrose 1.5 percent to 1,198.35 at the 4 p.m. close in New York. The yield on the benchmark 10-year note increased to 2.92 percent from 2.78 percent late yesterday.

The median estimate of 77 economists surveyed by Bloomberg News called for a 0.5 percent advance in consumer spending. Jobless claims were forecast to fall to 435,000, a separate survey showed.



Consumer Sentiment

The Thomson Reuters/University of Michigan final index of November consumer sentimentincreased to 71.6, the highest since June, from 67.7 a month earlier. The preliminary November figure was 69.3. Economists projected a reading of 69.5.

Other reports today from the Commerce Department showed that orders for goods meant to last several years and new-home sales both unexpectedly decreased in October, illustrating the uneven nature of the recovery from the worst recession since the Great Depression.

Demand for so-called durable goodsdropped 3.3 percent after a revised 5 percent jump in September that was larger than previously estimated. Purchases of new homes decreased 8.1 percent to a 283,000 annual rate. Sales reached a 275,000 pace in August, the lowest since data collection began in 1963.

Retailers are projecting a better holiday shopping period and are increasing discounts to attract more consumers. The National Retail Federation has forecast November-December holiday sales will rise by 2.3 percent from a year ago, the most since 2006.



Black Friday

Bentonville, Arkansas-based Wal-Mart, the world’s largest retailer, said this week it will match prices listed in competitors’ ads on Black Friday, the day after the Nov. 25 Thanksgiving holiday. Savings will run through Nov. 27, with deals on electronics, home items and apparel.

Auto dealers are among retailers seeing stronger demand. Car sales in October rose to a 12.25 million unit annual pace, the highest since the government’s cash-for-clunkers program in August 2009, industry data showed this month.

“The sales rate has been improving at a modest rate, each quarter moving up a little bit,” George Pipas, U.S. sales analyst at Ford Motor Co., said on a Nov. 3 conference call. “October’s results suggest that that trend could continue in the fourth quarter.”



Views on Unemployment

Still, the labor market may not be healing fast enough to push down joblessness lingering near a 26-year high. While Americans said news about the job market was more favorable in November, most don’t expect much improvement in the unemployment rate, according to today’s University of Michigan survey.

“The jobs recovery is not going to be accelerating any time soon,” said David Resler, chief economist at Nomura Securities International Inc. in New York. “I don’t see a significant recovery to the jobs that have been lost” during the recession that ended in June of last year.

Fed policy makers raised their unemployment forecasts for the fourth quarter of next year to a range of 8.9 percent to 9.1 percent, compared with 8.3 percent to 8.7 percent in their previous forecast in June, according to minutes of their Nov. 2- 3 meeting released yesterday.

At the meeting, policy makers led by Chairman Ben S. Bernankedecided to buy $600 billion of Treasury securities through June in a bid to reduce unemployment and keep the inflation rate from falling further.

Today’s personal-spending report showed that wages and salaries advanced 0.6 percent in October, the biggest gain since May. Disposable incomes, or the money left over after taxes, rose 0.3 percent after adjusting for inflation.



Savings Rate

The savings rateincreased to 5.7 percent from 5.6 percent, even as spending climbed, showing how growing incomes are helping American households repair tattered finances.

The Fed’s preferred price measure, which excludes food and fuel, was unchanged from the prior month and was up 0.9 percent from a year earlier, the smallest gain since records began in 1960. Adjusted for inflation, which is the figure used to calculate gross domestic product, consumer spending increased 0.3 percent after a 0.2 percent increase the prior month.

Bookings for durable goods excluding transportation equipment decreased 2.7 percent in October. They were forecast to increase 0.6 percent, according to the Bloomberg survey.

Orders for non-defense capital goodsexcluding aircraft, considered a proxy for future business investment, fell 4.5 percent after a 1.9 percent gain in September. The government had previously estimated such orders dropped 0.2 percent in September.

The swings in orders for capital goods may reflect calendar effects that the government isn’t able to capture with its seasonal adjustments, economists said.

“Business investment is slowing, but the numbers we got today might overstate the magnitude,” said Brian Jones, an economist at Societe Generale in New York.

To contact the reporters on this story: Bob Willisin Washington at bwillis@bloomberg.net; Shobhana Chandrain Washington at schandra1@bloomberg.net

To contact the editor responsible for this story: Christopher Wellisz at cwellisz@bloomberg.net





U.S. Economy Shows Life as Spending Rises, Jobless Claims Drop


지난 10월까지 5개월째 미국의 소비가 증가했으며 지난주 실업급여신청건수가 지난 2년래 가장 적어 4분기가 시작되면서 미국 경제의 가장 큰 부분을 차지하는 부분이 더욱 개선된 것을 보여주고 있다.

가계지출은 지난 9월 이코노미스트들의 예측보다 큰 0.3%증가 이후 0.4%증가했다고 오늘 자 상무부 보고서에서 확인할 수 있다. 소득은 0.5%증가했다. 11월 20일 주말까지 실업급여신청은 34,000건까지 하락한 407,000건이라고 노동부자료에서 보여준다.




주식시장 상승과 채권가격 하락했고 소비자 민감도지수가 예상보다 개선되면서 연말시즌의 지출증가로 월마트 등을 포함한 소매점의 매출이 증가하고 있다. 낮은 인플레이션은 연준의 유례없는 양적완화정책을 이끌어 냈다.

웰스파고 증권의 이코노미스트인 마크비너는 진정한 회복의 모습을 보이고 있으며 늘어나는 소득이 연말시즌의 좋은 상승세를 가져올 것이라고 말했다.

S&P500은 뉴욕시장에서 오후 4시 장마감시간에 1.5%상승한 1,198.35를 기록했다. 10년 만기 채권의 벤치마크수익률은 어제 2.78%에서 2.92%로 증가했다.



블룸버그가 77명의 이코노미스트들을 상대로 조사한 예측치는 소비지출이 0.5%증가한 다는 것이며 다른 조사에서 실업수당신청은 435,000명까지 하락할 것으로 예측되었다.



Consumer Sentiment

탐슨 로이터/미시간대학의 11월 소비자민감도 지수는 전달 67.7에서 지난 6월이래 가장 높은 71.6으로 증가했다. 11월 실적의 사전조사에서는 69.3을 기록했는데 이코노미스트들은 69.5가 될 것이라고 예측했다.



상무부의 또 다른 자료에서는 지난 10월에 상품신규주문과 신규주택판매 모두 예상치 못한 하락을 기록해 대공황 이후 최악의 침체로부터 벗어나는 것이 녹녹치 않음을 보여주고 있다.

내구재의 수요는 지난 9월 5%증가한 이후 3.3%하락했다. 신규주택판매는 8.1%하락해 연 283,000채 수준의 판매를 기록했다. 지난 8월 판매는 연 275,000채 수준이었는데 이것은 데이터를 수집하기 시작한 1963년이래 가장 낮은 수치였다.




소매판매자 들은 이번 연말쇼핑시즌의 실적목표를 더 높게 설정하고 있으며 할인 폭을 높여 더 많은 소비자들을 모을 계획이다. 전비소매연합은 11-12월의 연말판매가 전년대비 2.3%증가할 것으로 보고 있는데 이러한 상승폭은 2006년이래 최대치이다.



Black Friday

세계최대 소매판매업체인 월마트는 이번 주에 추수감사절인 11월 25일 다음날 블랙프라이데이에 경쟁사가 광고하고 있는 가격리스트를 매치 할 것이라고 말했다. Savings는 11월 27일까지 전자제품과 홈아이템, 의류에 대한 세일을 실시할 것이다.

자동차딜러들은 수요가 더욱 나아질 것으로 내다보고 있는데 10월 자동차 판매는 연 1225만대수준으로 높아졌는데 이것은 지난 2009년 8월 정부의 중고차 보상프로그램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이라고 이달 자료에 나타나 있다.

포드자동차의 미국판매 애널리스트인 조지 피파스는 11월 3일 컨퍼런스콜을 통해 판매율은 완만한 속도로 개선되고 있으며 매 분기별 조금씩이지만 상승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10월의 결과는 이러한 트랜드가 4분기까지 이어질 수 있다는 것을 설명하고 있다고 말했다.



Views on Unemployment

그러나 고용시장은 26년 만에 가장 높은 실업을 낮출 만큼 충분히 빠르게 개선되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오늘 미시건 대학의 조사결과에 따르면 미국인들은 11월에 고용시장이 더 나아졌다고 이야기 하고 있지만 대부분은 실업율이 크게 개선될 것이라 기대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노무라증권인터네셔널의 이코노미스트인 데이빗 레슬러는 고용회복은 단기간에 크게 증가하진 않을 것이며 지난해 6월 말까지 침체기간 동안 사라진 일자리의 본격회복을 기대하긴 어렵다고 말했다.

어제 발표된 11월 2일~3일 연준 미팅결과에선 연준 정책당국자들은 내년도 4분기의 실업률 예상치를 8.9%에서 9.1%늘려 잡았는데 지난달엔 8.3%에서 8.7%로 높였었다.

이날 미팅에서 벤버냉키 의장은 실업감소와 인플레이션율 하락을 막기 위해 내년 6월까지 6000억불의 채권을 매입하기로 결정했다.

오늘 personal-spending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 10월에 임금은 0.6%증가해 지난 5월 이래 가장 큰 증가세를 보였으며 세금을 제외한 실제수입은 인플레이션율을 적용해 0.3%증가했다.



Savings Rate

저축률은 소비가 증가했음에도 불구하고 5.6%에서 5.7%까지 증가했는데 이것은 소득증가가 위기에 처한 미국가계의 재정상황에 얼마나 도움이 되고 있는지를 보여준다.




음식과 연료를 제외한 연준의 물가지수는 전달에 비해 거의 변하지 않았고 1년 전에 비해서는 0.9%증가해 1960년 기록을 시작한 이래 가장 적은 증가세를 보였다. 인플레이션소비지출은 전달 0.2%증가한 이후 0.3%증가했다.

교통장비를 제외한 내구재의 예약은 지난 10월 2.7%하락했다. 블룸버그의 조사에 따르면 0.6%증가를 예상했었다.

미래 사업투자를 위해 고려되는 항공기를 제외한 non-defense capital goods의 주문은 지난 9월 1.9%증가한 이후 4.5%하락했다. 정부는 이전에 그 주문이 9월 0.2%하락할 것이라 예측했었다.




소시에떼제네랄의 이코노미스트인 브라이언 존스는 사업투자가 위축되고 있지만 우리가 오늘 갖고 있는 수치는 엄청나게 과장된 것일 수 있다고 말했다.


 

작성자 청년사자





Fireproofing

Fireproofing(내화피복)

전 품목 시공 상담합니다. (뿜칠. 페인트. UL제품 포함)

석유화학, 해양플랜트 PFP / 일반 건축 및 석유 화학 관련 Fireproofing / Cellulosic Fire, Hydrocarbon Fire, Jet Fire / Oil Refining, Gas Refining, Chemical Process…

061-742-4484 dvesys@gmail.com

구글 번역기

애드센스 160*600 사이드 이미지,텍스트

구글검색

맞춤검색

방문자 국가

free counters

Since 20090714

방문자 지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