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90상단 와이드 상단2


시장과 식량지원에 대한 통제 강화하는 북한 Foreign News

North Korea Tightening Its Restrictions on Markets, Food Aid

    대외적으로 미사일 발사와 핵실험으로 요란스러운 도발을 벌이고 있는 북한이 조용히 내부 통제를 강화하고 있어

    • 올 들어 북한 주민들에 대한 당국의 통제가 더욱 성가셔졌으며 국제 구호단체들은 행동에 제약을 받고 있어. 북한 내부에 정보원을 둔 몇몇 기관들의 보고에 따르면 김정일 정권은 사설 시장에서 매매되는 물품 종류를 제한하고, 영업시간을 축소하며, 일부 시장은 폐쇄하는 등 시장에 대한 통제를 강화하고 있어

  • 익명의 북한 지하 저널리스트들로부터 사진, 기사를 받아 북한 소식을 전하는 잡지 ‘림진강’의 이시마루 지로 대표는 “시장 통제가 너무 엄격해 주민들의 수입이 예전의 3분의 1에서 절반으로 줄어들었음. 많은 사람들은 시장에 식품을 팔지 못하고 있다”고 전했음.


지난 달 북한은 유엔세계식량계획(WFP)의 북한 내 국제 식량 원조 감시를 금지시켰으며, WFP의 활동 지역도 131곳에서 57곳으로 축소시켰음.

  • 올 봄에는 미국 정부로부터 수십만 톤의 식량을 받기로 한 계획을 갑자기 철회했음.

  • 이런 지원 축소는 유엔이 올해 북한 주민의 37%가 식량지원을 필요로 한다고 추산한 가운데 나온 것임. WFP 관계자들은 북한에서 심각한 영양실조를 막기 위해 매달 필요한 4만5천 톤의 식량 중 10분의 1만이 전달이 가능하다고 밝혔음. WFP 중국 사무소 대변인 레나 사벨리, “안 그래도 영양 섭취 상태가 불안정한 상황에서 이런 행동은 불안감을 고조시켜”


올 들어 끊임없이 군사도발을 일으키는 데다 시장과 식량 원조까지 제한하고 있는 것은 북한 당국의 독재 체제의 변화 때문임.

    • 아버지로부터 권력을 물려받은 김정일 위원장은 현재 67세로 지난해 8월 와병 이후 건강이 좋지 않아 보여. 한국 내 언론들은 이번 주 김 위원장이 췌장암을 앓고 있을 수 있다는 소식을 전했음. 국정원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26세의 3남 정운을 후계자로 정했음.

    • 애널리스트들은 공산국가에서 권력 세습을 확실히 하기 위해서는 김정일 일가가 대내적으로 엄격한 통제를 유지하면서 대외적으로 군사력을 과시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해


    1990년대 중반 기근으로 백만 명 정도가 사망하고 정부의 식량배급 체계가 와해되면서부터 다루기 힘든 사설 시장은 정부 통제에 점점 더 큰 위협이 되어왔음.

      • 당시 북한 정권은 기아를 막기 위한 안전장치로 농작물 시장과 외국으로부터의 식량 원조를 용인할 수밖에 없었음.

      • 이후 시장은 식량 뿐 아니라 중국산 DVD 플레이어, TV, MP3 플레이어 등 북한 주민들에게 외국의 실상을 알려주는 소비가전들을 포함해 거의 모든 제품들이 유통되는 북한의 주된 거래 망이 되어 왔음.


      시장을 항상 경계해왔던 북한 당국은 주기적으로 시장을 단속하고, 소규모 개인 농장을 금지하며, 노점상들을 내가고 일부 물품들은 관영 상점에서만 판매할 것을 요구했음. 그러나 지난 수개월 동안 이런 단속들이 크게 강화되고 더욱 지속적으로 행해지는 것으로 보고돼

        • 북한에 내부 정보원을 두고 있는 불교 구호단체 ‘좋은 벗들’은 이달 한 보고서에서 “북한에서 점진적이지만 분명히 모든 민간 시장을 폐쇄하려는 계획이 현실화되고 있다. 소규모 농장과 시장에서의 곡물 판매를 금하면서 식량부족이 악화되고 있는 가운데, 이를 해결하려는 정부의 가시적인 조치들은 취해지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음.


        북한은 2,350만 명의 주민을 먹이기에 충분한 식량을 계속 생산해내지 못하고 있어. 부족한 식량을 메우기 위해 어쩔 수 없이 한국, 미국, 중국 및 기타 국제 구호 단체들로부터 연간 약 백만 톤의 식량을 원조 받고 있어. 대북 지원 규모를 비밀에 붙이고 있는 중국을 제외한다면, 이런 대북 원조는 빠르게 고갈 중임.

          • 한국은 대북 원조에 대한 독립적인 감시에 대해 북한당국이 합의할 때까지 식량과 비료 지원을 중단했음. 미국은 지난해 50만 톤의 식량지원을 약속했는데, 대부분의 지원이 감시 문제에 관한 논쟁으로 중단되었으며, 북한은 지난 3월 미국과의 협상 전체를 파기하고 미국 구호단체들에 추방명령을 내렸음.

          • WFP가 식량 창고와 배분 지역을 감시하는 규정도 이전에 24시간 전 통보에서 7일 전 통보로 변경했음. 한국어 사용이 가능한 북한 주둔 WFP 감시요원에게도 퇴거 명령을 내렸음.

          • 지난달에는 저 체중, 미 발육 아동 비율이 전통적으로 가장 높은 북한의 극빈 지역 중 하나인 양강도에서 WFP와 유엔아동기금의 활동을 아무 설명 없이 금지시켰음.


          여름이 다가오면서 북한은 지난해 곡식이 바닥나고 가을 수확까지 수개월이 남은 보릿고개에 접어들게 돼. 유엔 관계자에 따르면 이 때문에 북한 당국은 최근 공공배급 체계를 통한 배급 량을 줄였음.

            • 10여 년간 민간시장과 식량원조는 북한의 심각한 영양실조와 기아를 완화하는 완충역할을 해왔음. 그러나 이는 개인이 식량을 살 돈이 있고, 식량원조가 허용될 때에만 가능한 것임. 구호단체들과 비정부 기관들 사이에서는, 특히 북한 당국의 정책들이 식량 비상사태 위험을 높이고 있으며, 특히 북한에서 종종 발생하는 홍수로 가을 수확을 망칠 경우 사태가 더 심각해질 수 있다는 우려가 만연해 있어

            • 이시마루(‘림진강’ 대표), “북한 주민들은 핵실험, 미사일, 권력승계 등에 대해 생각할 겨를이 없어. 이들에게는 생존이 생각할 수 있는 전부임.”

             




            North Korea Tightening Its Restrictions on Markets, Food Aid

            By Blaine Harden


            TOKYO -- As it noisily goads the outside world with missiles and a nuclear test, North Korea is quietly tightening screws at home.

            State controls over the lives of North Koreans have become more onerous this year, and operations of international aid agencies have been shackled. The government of Kim Jong Il is moving aggressively to reel in private markets by limiting what they can sell, reducing their hours of operation and shutting some down, according to reports from several organizations with informants inside the shuttered communist state.

            "Control of the market is now so tight that people are getting one-third to half the cash income they had before," said Jiro Ishimaru, who edits Rimjingang, a journal of reports, photos and videos smuggled out of North Korea by anonymous eyewitnesses. "Many people cannot afford food on sale in the markets."

            Last month, North Korea rolled back the U.N. World Food Program's capacity to monitor where international food aid is distributed and who receives it. Pyongyang also slashed the WFP's geographical reach inside the country, cutting the number of counties where it can operate from 131 to 57. In the spring, the government abruptly canceled a deal to accept hundreds of thousands of tons of food aid from the U.S. government.

            The cuts come during a year in which the United Nations estimates that 37 percent of North Koreans will require food aid. WFP officials said they are able to deliver about a tenth of the 45,000 tons of food a month needed to avert severe malnutrition.

            "On top of an already precarious nutritional situation, this is very alarming to us," said Lena Savelli, a Beijing-based spokeswoman for the WFP.

            The backdrop for market and food-aid restrictions -- as well as for this year's steady rumble of military provocations -- is an apparent changing of the dictatorial guard in Pyongyang.

            Kim, who inherited his absolute control of North Korea from his father, is 67 and looks unwell after suffering a stroke in August. South Korean media also reported this week that Kim may be suffering from pancreatic cancer. He has chosen his 26-year-old third son, Kim Jong Un, to succeed him eventually, according to South Korea's intelligence agency.

            To enforce hereditary succession in a communist state, analysts said, the Kim dynasty needs to project military strength abroad while maintaining strict control at home.

            Unruly private markets have been an increasing challenge to state control since the mid-1990s, when famine killed perhaps a million people and the government's system of food distribution fell apart. The government had little choice then but to tolerate farmers markets as safety valves against starvation and to permit foreign donors into the country to hand out food.

            Markets have since become the country's principal network for distributing food and nearly everything else, including a flood of Chinese-made DVD players, televisions, MP3 players and other consumer electronics that have given North Koreans new information about how the rest of world lives.

            Always suspicious of markets, the government has periodically cracked down on them, banning small-plot private farms, chasing vendors off the streets and requiring that some goods be sold only in state-owned stores. In the past few months, however, enforcement has reportedly become far tougher and more consistent.

            "Slowly but surely, plans to close all general markets are becoming a reality," according to a report this month from Good Friends, a Buddhist charity that says it has informants in North Korea. "No apparent steps are being taken by the government to address growing food shortages that are only being exacerbated by prohibitions against small-plot farming and the sale of grain in markets."

            North Korea consistently fails to produce enough food to feed its 23.5 million people. To fill the gap, it grudgingly depends on donations of about a million tons of food a year from South Korea, the United States, China and other international donors.

            With the possible exception of China, which keeps secret the amount of food it gives to Pyongyang, those donations are fast drying up.

            South Korea has suspended deliveries of food and fertilizer until Pyongyang agrees to allow independent monitoring of where aid goes and who benefits from it. Pyongyang declines to do so.

            The United States last year pledged half a million tons of food, which was to be delivered by the WFP and a consortium of five American aid groups.

            But delivery of most of the grain was held up by squabbles over monitoring, and Pyongyang canceled the entire deal in March, ordering U.S. aid groups out of the country.

            It also changed the rules for monitoring U.N. food distribution, demanding seven days' notice before it allows WFP monitors to inspect a food warehouse or distribution site. North Korea had agreed last year to 24 hours' notice. In addition, Korean-speaking monitors, whom the government had allowed to work for the WFP inside North Korea, have been asked to leave.

            Last month, Pyongyang also ordered the WFP and the U.N. Children's Fund out of Ryanggang province, which borders China and is one of the poorest parts of North Korea, with traditionally high rates of underweight and stunted infants. No explanation was given.

            With the coming of summer, North Korea has entered its agricultural "lean season," a period of nutritional hardship when stocks from last year's crop run low and the fall harvest is still months away. In response, the government has recently cut food rations through its public distribution system, according to U.N. officials.

            For more than a decade, private markets and food aid have been buffers against severe malnutrition and famine in North Korea. But the buffers only work when individuals have cash to buy food and when aid is allowed into the country. There is widespread concern among aid agencies and nongovernmental organizations that Pyongyang's policies are raising the risk of a food emergency, especially if floods destroy much of the fall harvest, as often happens in North Korea.

            "People couldn't care less about nuclear tests or missiles or succession," said Ishimaru, the editor with a network of informants in North Korea. "To live is all they can think about."

            Special correspondent Akiko Yamamoto contributed to this report.


            Source :
            kdi,
            washingtonpost.com


             

             

             

             





            Fireproofing

            Fireproofing(내화피복)

            전 품목 시공 상담합니다. (뿜칠. 페인트. UL제품 포함)

            석유화학, 해양플랜트 PFP / 일반 건축 및 석유 화학 관련 Fireproofing / Cellulosic Fire, Hydrocarbon Fire, Jet Fire / Oil Refining, Gas Refining, Chemical Process…

            061-742-4484 dvesys@gmail.com

            구글 번역기

            애드센스 160*600 사이드 이미지,텍스트

            구글검색

            맞춤검색

            방문자 국가

            free counters

            Since 20090714

            방문자 지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