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90상단 와이드 상단2

본 블로그는 윈도우비스타, 윈도우7 / 맑은고딕, 나눔고딕 / 1,280 * 1,024 이상에서 최적화됩니다.

세계적 M&A시장 확대 기대와 우리의 과제 Foreign News

Barclays Capital Plans to Hire Up to 65 Bankers for Europe M&A

경기침체로 인한 유동성 부족 등으로 세계 M&A시장 규모도 수십% 줄어들었습니다만 일부 유동성이 회복되고 기업들이 본격적인 구조조정에 나설 것이 예상되면서 다시 M&A시장 회복을 기대하는 관련 기업들의 움직임이 빨라지고 있습니다.

영국 3위 은행인 바클레이스도 앞으로 시장확장을 위해 많은 수의 전문인력을 확충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한편, 시장의 유동성이 돌고 인수합병시장의 규모가 커진다는 것은 헷지펀드 등 투기세력들 또한 살아나 다시 외환, 자산 시장이 혼란스러워 질 수 있다는 이야기가 됩니다.

실제 전문가들 사이에 국내 금융시장이 과도하게 열려있다는 지적이 공공연히 나오고 있는 상황에서 혹시 모를 위기에 대한 정부차원의 대책과, 세계적 금융위기를 만든 적으로 몰려 금기시되는 투자은행을 나쁘게만 보지 말고 이를 통해 미래 경쟁력을 키우려는 노력도 필요해 보입니다.

리스크를 줄이려는 인간의 본성상 금융파생상품이 사라지는 일은 거의 없을 것이기 때문입니다.

 

========================해석은 맨 아래========================

 

Barclays Capital Plans to Hire Up to 65 Bankers for Europe M&A

By Katherine Snyder

May 25 (Bloomberg) -- Barclays Plcmay hire as many as 65 bankers for its European mergers advisory business this year as Britain’s third-biggest bank seeks to become one of the top three global securities firms.

Barclays Capital, the investment-banking unit, plans to add 30 to 40 bankers in Italy, Germany and France, as well as between 15 and 25 in the U.K., Paul G. Parker, global head of mergers and acquisitions, said in an interview on May 21. The firm named Mark Warhamand Matthew Ponsonbyco-heads of European M&A last week.

Barclays Capital, which previously focused on bonds, loans and foreign exchange, surged to fifth in U.S. takeovers after the acquisition of Lehman Brothers Holdings Inc.’s North American unit in September, according to data compiled by Bloomberg. The London-based firm ranks 21st in Europe, where Lehman’s operations were bought by Nomura Holdings Inc.

“We aim to be top three across all products and regions” in investment banking, said Parker, who is spending a significant part of his time in Europe, helping recruit bankers. Barclays Capital wants to be a leader in cross-border deals “by combining the firm’s global perspective with local expertise.”

Barclays Capital advised Pfizer Inc. on its $64 billion acquisition of Wyeth, the biggest takeover this year, and Verizon Communications Inc. on its $5.25 billion sale of phone lines to Frontier Communications Corp. It helped Dow Chemical Co. sell a stake in a Dutch oil-refining venture with Total SA to Valero Energy Corp. for $725 million.

 

Hiring Teams

Barclays Capital plans to hire teams in the U.K., Germany, France, and Italy, including heads of M&A for the countries, said Parker, 45. The additions will build upon existing coverage of the Iberian region, overseen by Inigo Paneda and a team hired last year from Nomura, Japan’s biggest brokerage.

The firm also has about 30 former ABN Amro Holding NV bankers who will continue to focus on mergers and acquisitions in eastern and central Europe, as well as a team of about 15 in Asia, also primarily from ABN Amro, according to Parker.

Barclays Capital has advised on European takeovers worth about $7.7 billion this year, giving it under 3.5 percent of the market, Bloomberg data show. That includes the firm’s agreement to sell its iShares exchange-traded funds business to CVC Capital Partners Ltd. for $4.37 billion.

Credit Suisse Group AG is No. 1 in European mergers, followed by Citigroup Inc., Deutsche Bank AG, Morgan Stanley and JPMorgan Chase & Co., Bloomberg data show. Goldman Sachs Group Inc. ranks seventh after Zurich-based UBS AG.

 

‘Strong Brand’

“Barclays’s strong brand in Europe coupled with its strong lending and fixed income relationships positions us well to work with existing and new clients globally on transactions,” said Parker, who joined Barclays after the takeover of Lehman, where he ran global mergers with Mark Shafir, now at Citigroup.

Jerry del Missier, president of Barclays Capital, said earlier this month that expanding in mergers advisory and stock underwriting in Europe and Asia was the “single-biggest initiative this year.” The firm aims to add about 300 people for European and Asian equities by the end of 2009.

Barclays Capital this month hired Sam Deanfrom Deutsche Bank AG to be co-head of global equity markets in London. In April, it named Jim Renwick, a former vice chairman of investment banking at UBS, to run U.K. stock sales and corporate broking. The firm added senior coverage bankers in chemicals, oil and gas, metals and mining, healthcare and retail.

 

‘Meaningful’ Pickup

Barclays Capital’s new European M&A co-head Warham was most recently chairman of U.K. investment banking at Morgan Stanley, a post he took in 2007 after two years with Britain’s Takeover Panel. Ponsonby joins from Citigroup, where he was a global co- head of infrastructure investment banking.

The firm is already “gaining market share” as it takes advantage of market dislocations, said Parker, who has more than 23 years of experience in M&A and advised on major telecommunications deals, including Cingular Wireless’s $41 billion acquisition of AT&T Wireless Services in 2004.

Barclayshas so far avoided taking money from the U.K. government by boosting capital through stock and asset sales after $18.6 billion of credit losses and writedowns during the global financial crisis. All the firm’s major U.S. competitors, including New York-based JPMorgan Chase and Goldman Sachs, have taken bailout money.

Mergers and acquisitions, down about 35 percent so far this year, will pick up as markets stabilize, said Parker, who expects to see deals in natural resources, including metals, mining and minerals, as well as power and infrastructure.

“We’ll start to come out of it,” Parker said. “We expect activity to pick up meaningfully in the fall.”

To contact the reporters on this story: Katherine Snyderin New York at at ksnyder@blomberg.net

Last Updated: May 24, 2009 20:11 EDT

 

-------------------------------------------------------------------------------------------------

 

Barclays Capital Plans to Hire Up to 65 Bankers for Europe M&A

영국에서 세 번째로 큰 은행인 바클레이즈가 글로벌 탑3 증권사가 되기 위해 올해 유럽지역 M&A사업을 위한 65명 이상의 금융인력을 추가 고용할 것이다.

글로벌 M&A의 책임자인 Paul G. Parker에 따르면 투자은행인 바클레이스 캐피탈은 영국에서 15~25명 뿐 아니라 이탈리아, 독일, 프랑스에서 30~40명의 금융인력을 추가확보 할 계획이다. 지난주에 이 회사는 Mark Warham과 Matthew Ponsonby를 유럽 M&A부분 공동책임자로 임명했다.

채권과 대출, 외환 등에 주로 주력했던 바클레이스 캐피탈은 지난 9월 리먼브러더즈 홀딩스의 북미지역 사업부를 인수한 이후 미국 내 5번째로 부상했다. 바클레이스 캐피털은 유럽 내 21번째로 랭크 되어 있다.

유럽의 주요 부서에서 경력을 쌓은 Paul G. Parker는 우리는 투자은행 부분에서 탑3가 될 것이라고 말하며 바클레이스 캐피탈은 지역전문성과 글로벌 관점을 조합해 경계를 넘는 M&A의 리더가 되길 원한다고 말했다.

바클레이스 캐피탈은 올해 가장 큰 인수인 Pfizer Inc가 Wyeth를 640억 달러에 인수하는 것과, Verizon Communications Inc이 전화라인을 52.5억 달러에 Frontier Communications Corp에 매각하는 작업을 진행했다. 또 Dow Chemical Co가 Dutch oil-refining venture의 지분을 Valero Energy Corp에 7.25억 달러에 매각하는 것도 도왔었다.

 

Hiring Teams

45세의 Parker 바클레이스 캐피탈은 영국, 독일, 프랑스, 이태리 등에서 각 국가의 M&A책임자를 포함한 팀을 채용할 것이라 말했다. 추가로 일본에서 가장 큰 브로커리지인 노무라로부터 지난해 영입한 팀과 Inigo Paneda에 의해 살펴보고 있던 이베리안 지역까지 범위를 확대할 것이다.

Parker에 따르면 바클레이즈 캐피탈은 아시아의 약 15개 팀 분 아니라 동중유럽에서 인수합병 업무를 해 온 약 30명의 전 ABN Amro Holding NV의 금융인력을 보유하고 있다.

블룸버그 데이터에 따르면 올해 바클레이즈 캐피털은 유럽 내 약 77억 달러의 인수업무를 시행하면서 시장에서 3.5%의 점유율을 가지고 있다. 그것은 이 회사가 CVC Capital Partners Ltd에 iShares exchange-traded funds  43.7억달러를 판매하는 것을 포함한다.

유럽 내 합병의 1인자인 Credit Suisse Group AG이고 이를 Citigroup Inc., Deutsche Bank AG, Morgan Stanley and JPMorgan Chase & Co.등이 따르고 있다. Goldman Sachs Group Inc는 Zurich-based UBS AG. 다음인 7위를 기록하고 있다.

 

‘Strong Brand’

리먼 인수 후 바클레이스에 합류한 Parker는 바클레이스는 강력한 대출과 고정수입으로 유럽 내에서 강력한 브랜드를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바클레이스캐피탈의 사장인 Jerry del Missier는 이달 초 올해 유럽과 아시아 지역에서 주식 언더라이팅과 합병자문 부분에서 독보적 위치를 차지하겠다고 말했다. 이 회사는 2009년 말까지 유럽과 아시아 시장에서 300명 가량을 추가 확보할 예정이다.

바클레이스캐피탈은 Deutsche Bank AG 에서 런던의 global equity markets 의 공동책임자로 이달  Sam Dean을 임명했다. 4월엔 전 UBS 투자은행부분 부회장이었던 Jim Renwick을 U.K. stock sales과 corporate broking에 임명했다. 회사는 추가로 화학, 오일, 가스, 금속, 광산, 헬스케어, 소매부분의 금융인력을 추가하고 있다.

 

‘Meaningful’ Pickup

바클레이스 캐피탈의 새로운 유럽지역 M&A 공동책임자로 임명된 Warham은 영국의 인수 패털로 있었던 2년 이후 2007년엔 모건스탠리의 영국투자은행 회장을 지냈었다. Ponsonby는 시티그룹의 인프라스트럭처 투자은행의 글로벌 공동 책임자였었다.

2004년 Cingular Wireless가 AT&T Wireless Services를 410억 달러에 인수했던 것을 포함해 주요 통신부문 딜의 23년 이상의 경험을 보유한 Parker는 회사는 이미 시장점유율을 높이고 있다고 말했다.

바클레이스는 글로벌 위기에 따른 186억 달러에 이르는 평가 손과 신용손실 이후 정부로부터 자금을 얻는 것을 피하기 위해 주식과 자산매각을 통해 자본을 확충하고 있다. 모건스탠리, 골드먼 삭스등 미국의 주요 경쟁사들은 정부로부터 구제금융을 지원받았다.

Parker는 약 35%가까이 줄어들어 버린 올해 M&A시장이 안정화되고 있다고 말하며 침체를 벗어나기 위한 중대한 상승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작성자 청년사자





Fireproofing

Fireproofing(내화피복)

전 품목 시공 상담합니다. (뿜칠. 페인트. UL제품 포함)

석유화학, 해양플랜트 PFP / 일반 건축 및 석유 화학 관련 Fireproofing / Cellulosic Fire, Hydrocarbon Fire, Jet Fire / Oil Refining, Gas Refining, Chemical Process…

061-742-4484 dvesys@gmail.com

구글 번역기

애드센스 160*600 사이드 이미지,텍스트

구글검색

맞춤검색

방문자 국가

free counters

Since 20090714

방문자 지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