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90상단 와이드 상단2


절전형 형광등 피부엔 해롭다? 영국선 유해성 결론..국내서도 안전성·유해성 조사해야 Essential News

백색광원을 에너지변환의 데이터로 풀어보면....
 
백열전구
는 공급된 전력의 약7%가 가시(Visible)광선으로 변환되어 빛을 밝히고, 약73%는 적외선으로 변환, 나머지 20% 내외는 열로 변환되며 자외선 수치는 0%이다..


형광등
의 경우에는 가시광선 변환효율은 약 21% 수준이며, 자외선이 37%, 나머지는 열로 변환된다..


메탈할라이드등
자외선 비율은 19% 정도이며, LED광원의 자외선 수치는 0%다…


물론 자외선 수치 대비 미량의 파장이 피부에 영향을 주지만 형광등의 방출되는 자외선 수치는 확실히 다른 등 보다 높다..


이에 비해 백열등과 LED등은 자외선 수치가 거의 없다..


백열등은 공급된 전력에 비해 가시광선의 에너지 변환 수치가 7%(60w기준)라는 낮은 효율 때문에 퇴출 대상이 되었고,
형광등은 수은을 사용하는 문제 등으로 인해…. 
LED라는 광원으로서의 필요, 정부의 그린뉴딜의 명분의 필요로 인해 요사이 LED에 관한 기사나 관심은 쓰나미 같이 밀려오고 있다..



LED는 백색광원으로서의 역할 이외에도 통신, Skin-care, Therapy, 의료부분 등 많은 분야가 연구되고 있으며, 이미 NASA나 위스콘신대학에서는 종양의 치료, 식물의 속성재배, 제한된 공간 속에서의 전반적이고 지속적인 치료 원으로서의 LED광원, 미해군 특수전사령부의 상시 치유 어레이 등 우리가 미쳐 생각 치 못한 부분을 오래 전부터 진행해오고 있었다..


LED는 특히 피부와 구강의 염증, 화상치유, 주름개선, 여드름 치료….등 피부의 개선, 치유, 복원에 뛰어난 효과를 가지고 있는 것으로 미국이나 유럽의 연구는 아주 다양하게 발표되고 있다….


각설하고.. 원하든 원하지 않든 앞으로 우리는 LED라는 카테고리를 생활 속에 각인시키고 살아가야 할 것이다..


조만간 백색 가시광으로서의 LED뿐만 아니라 피부의 개선, 치유, 가족의 건강을 위한 LED조명이 회자될 날이 멀지 않았다…


뉴스 기사의 자외선 대해 뱀다리 붙인다는 것이 LED에 꽂혀서 조금 빗나갔습니다…

 


영국선 유해성 결론…국내서도 안전성·유해성 조사해야


이미지


에너지 절약차원에서 쓰는 `절전형 형광등'이 피부에 유해할 수 있는 만큼 국내 시판 중인 제품에 대해 피부 안전성과 유해성을 조사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절전형 형광등(compact fluorescent light)은 같은 용량의 백열등에 비해 에너지를 덜 소모하고 수명도 상대적으로 긴 것으로 알려지면서 국내에서도 많이 사용되고 있다.


리더스피부과 노낙경 원장은 14일 "외국에서는 절전형 형광등의 유해성을 입증하는 연구결과가 속속 나오고 정부가 나서 유해성을 경고하고 있다"면서 "국내도 절전형 형광등 사용이 급증하는 만큼 자외선 방출량 등 피부안전성과 유해성에 대한 꼼꼼한 검사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노 원장은 이 같은 주장의 근거로 영국 던디대학 광생물학교실 해리 모슬리(Harry Moseley) 박사팀이 영국피부과학회지(British Journal of Dermatology) 3월호에 게재한 논문을 들었다.


이 논문을 보면 특정 피부질환이 없는 정상인에게 절전형 형광등을 4시간 노출시키자 피부홍반(피부붉음증)이 유발됐다.

또 자외선에 노출될 때 쉽게 붉어지고, 민감해지는 `광과민성' 피부를 가진 실험대상자들은 5㎝ 거리에서 2.5분만 노출돼도 심한 홍반이 발생하는 등 일부 제품에서 뚜렷한 유해성이 관찰됐다고 보고돼 있다.


노 원장에 따르면 원래 형광등의 불빛에는 자외선이 거의 없기 때문에 피부 노화나 기미, 주근깨를 유발할 가능성은 희박하다. 또한 형광등 발광시 형광등 내부에서 자외선이 발생하지만 이를 통해 생성돼 외부로 방출되는 빛은 자외선이 아닌 가시광선이므로 형광등으로 인한 자외선의 악영향은 실제로 거의 없다고 알려져 왔다는 설명이다.


하지만 문제는 이 과정에서 가시광선으로 바뀌지 않고 방출되는 아주 미량의 자외선이 있다는 점이다.

특히 일반 형광등이 아닌 절전형 형광등의 경우 광효율을 높이기 위해 유리관의 지름이 25% 이상 줄어들기 때문에 방출되는 자외선의 양이 증가할 수 있고, 기존의 백열등 소켓에 끼워 사용하게 되어 있는 제품의 경우 형광등 유리관이 인체에 바로 노출되는 게 문제라고 노 원장은 지적했다.

노 원장은 "실제로 작년 가을 영국정부에서 시행한 실험 결과 형광램프의 유리관이 직접 노출된 제품 53종 중 9개에서 기준치 이상의 자외선, 특히 자외선C가 검출됐다"면서 "이런 램프에 근접한다면 한여름 오후 야외에서 받는 양과 유사한 양의 자외선에 노출되는 셈"이라고 설명했다.

이 때문에 영국정부는 작년 10월 "절전형 형광등에 피부를 장기간 근접 노출하는 것은 여름철에 맨살로 햇빛을 쐬는 것과 같은 정도의 유해성을 갖는다"고 공식 발표하고, 절전형 형광등에 30㎝ 이내, 하루 1시간 이상 노출되지 말 것을 권고하고 있다고 노 원장은 덧붙였다.


노 원장은 "예민한 피부가 절전형 형광램프에 장시간 노출되면 자외선 때문에 트러블이 발생하거나 기미나 주근깨가 악화되고 장기적으로 피부노화나 피부암 발생위험도 높일 수 있다"면서 "특히 공부하는 학생들의 경우 램프를 2중으로 보호해 유해한 자외선을 차단하는 게 바람직하다"고 권고했다.


(
서울=연합뉴스) 

 





Fireproofing

Fireproofing(내화피복)

전 품목 시공 상담합니다. (뿜칠. 페인트. UL제품 포함)

석유화학, 해양플랜트 PFP / 일반 건축 및 석유 화학 관련 Fireproofing / Cellulosic Fire, Hydrocarbon Fire, Jet Fire / Oil Refining, Gas Refining, Chemical Process…

061-742-4484 dvesys@gmail.com

구글 번역기

애드센스 160*600 사이드 이미지,텍스트

구글검색

맞춤검색

방문자 국가

free counters

Since 20090714

방문자 지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