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90상단 와이드 상단2

본 블로그는 윈도우비스타, 윈도우7 / 맑은고딕, 나눔고딕 / 1,280 * 1,024 이상에서 최적화됩니다.

미국실업률 8.1%, 1년간 440만개의 일자리가 사라졌다. Foreign News

U.S. Economy: Unemployment Rate Increases to 8.1%

미국의 실업률이 8.1%까지 올랐습니다.

앞으로 만약 GM이 파산한다면 실업률은 1%포인트 더 상승할 가능성이 큽니다.

2007년 말부터 1년 사이 미국은 440만개의 일자리가 사라졌습니다.

오바마가 경기부양책을 펴면서 약속한 350만개를 이미 넘어서는 일자리가 사라진 것으로 경기회복을 위해서는 350만개 외에 수백만 개의 일자리가 필요하다고 생각할 있습니다. 정말 첩첩산중입니다.

결국 경제학자들이 예상하는 시나리오는 실업률 증가로 인한 소비감소로 인해 경기침체가 더욱 장기화 되는 것입니다. 이미 집값하락으로 모기지 대출금이 집값을 넘어서고 있는 가계가 늘어나는 것도 또 다시 부실위험을 증가시키고 있는 하나의 요인입니다.

-------------------------------해석은 맨 아래-----------------------------------------

U.S. Economy: Unemployment Rate Increases to 8.1% (Update2)

By Bob Willis

clip_image002[6]

March 6 (Bloomberg) -- The U.S. unemployment rate jumped in February to 8.1 percent, the highest level in more than a quarter century, a surge likely to send more Americans into bankruptcy and force further cutbacks in consumer spending.

Employers eliminated 651,000 jobs last month, the Labor Department said today in Washington. Losses have now exceeded 600,000 for three straight months, the first time that’s happened since the data began in 1939. Revisions to the previous two months lopped off an additional 161,000 positions.

Today’s report indicates the economy may need additional federal measures to help stop what may become the worst recession in the postwar era. The jobless rate has now already reached the level the Obama administration projected as an average for the whole year.

“The magnitude of what is happening now is overwhelming what steps the Obama administration has already taken,” said Chris Rupkey, chief financial economist at Bank of Tokyo- Mitsubishi UFJ Ltd. in New York. “The situation is much worse now than when they began” considering stimulus efforts, he said.

Treasuries fell, with 10-year notes yielding 2.87 percent at 4:16 p.m. in New York, compared with 2.81 percent late yesterday. The Standard & Poor’s 500 Stock Index reversed losses to end the day up 0.1 percent at 683.38.

Obama’s Goal

While President Barack Obama’s $787 billion stimulus plan aims at creating or saving 3.5 million jobs, today’s report showed the U.S. has now already lost 4.4 million since the recession began in December 2007, with more declines coming. Tumbling global demand is prompting companies from General Motors Corp. to Sears Holdings Corp. to step up firings.

“We’re going to have to have a lot more jobs than 3.5 million” created to get a “serious recovery” in the economy, Harvard University professor Robert Barro said in a Bloomberg Television interview. Barro calculated a 30 percent chance the U.S. will slide into a depression, which he characterized as at least a 10 percent drop in gross domestic product.

Obama said today that “we have a responsibility to act, and that’s what I intend to do,” speaking to a group of Ohio police recruits aided by his stimulus package.

The drop in payrolls for January was revised to 655,000, and December’s to 681,000, the biggest decrease since October 1949.

Payrolls were forecast to drop by 650,000, according to the median of 80 economists surveyed by Bloomberg News. The jobless rate was projected to jump to 7.9 percent. Forecasts ranged from 7.8 percent to 8.1 percent.

Factory Jobs

Today’s report showed factory payrolls fell by 168,000 after declining 257,000 in the prior month. Economists forecast a drop of 200,000. The decrease included 25,300 jobs in producers of machinery and 27,500 in makers of fabricated metal products.

Automakers, at the heart of the manufacturing slump, continued to slash jobs and trim costs to stay in business. General Motors last month said it would cut 47,000 more positions globally while Chrysler LLC announced 3,000 more layoffs.

Auto-parts makers are also suffering. Canton, Ohio-based Timken Co., the supplier of bearings to the world’s top five carmakers, said March 2 it would eliminate as many as 400 salaried jobs this year.

Service industries, which include banks, insurance companies, restaurants and retailers, subtracted 375,000 workers after cutting 276,000. Financial firms cut 44,000 positions after a 52,000 decline the prior month. Retail payrolls decreased by 39,500 after a 38,500 drop.

Sears Closings

Sears last week said it would shutter 24 stores, on top of eight closings announced earlier, after its fourth-quarter profit fell 55 percent due to weak holiday sales.

“This past year was a very difficult year for the world economies and for retail in the United States, and 2009 needs to be the year of restoring confidence and trust in our financial system,” Sears Chairman Edward Lampert said in a letter to shareholders.

Payrolls at builders fell by 104,000 after decreasing by 118,000, as home sales and prices continued to tumble.

Government payrolls increased by 9,000 after a gain of 31,000 the prior month, one of the few areas still hiring. Another 26,000 jobs were added by education and health providers.

Employers are holding the line on hours. The average work week held at 33.3 hours in February. Average weekly hours worked by factory workers dropped to 39.6 hours from 39.8 hours, while overtime also decreased to 2.6 hours from 2.8 hours. That brought the average weekly earnings up by $1 to $615.05.

Hourly Earnings

Workers’ average hourly wages rose 3 cents, or 0.2 percent, to $18.47 from $18.44 the prior month. Hourly earnings were 3.6 percent higher than February 2008. Economists surveyed by Bloomberg had forecast a 0.2 percent increase from January and a 3.8 percent gain for the 12-month period.

Slumping sales have caused recent Chapter 11 filings by retailers such as Everything But Water LLC, the largest U.S. retailer of women’s swimwear, and Ritz Camera Centers Inc., the largest chain of camera stores.

More than 103,000 individuals and companies filed for bankruptcy in February, a private report showed this week. The destruction of U.S. household wealth left about 8.3 million Americans owing more on their mortgages in the fourth quarter than their properties were worth, other figures showed.

“As unemployment continues to rise, our foreclosure crisis will only grow worse,” Representative Carolyn Maloney, chairman of the congressional Joint Economic Committee, said in a statement.

Economists polled by Bloomberg last month forecast consumer spending will contract through the first six months of this year after sliding in the last half of 2008. Purchases have not contracted for four consecutive quarters since records began in 1947.

If the recession persists through the first half of this year, it would the longest since the Great Depression. The economy shrank at a 6.2 percent pace in the fourth quarter of 2008, the weakest performance since 1982.

To contact the reporter on this story: Bob Willis in Washington at bwillis@bloomberg.net

Last Updated: March 6, 2009 16:56 EST

==============================================================================

U.S. Economy: Unemployment Rate Increases to 8.1%

2월의 미국 실업률이 25년 만에 가장 큰 폭인 8.1%로 뛰어올랐으며 이것은 더 많은 미국인들을 파산과 소비위축으로 더욱 강하게 내몰 것이다.

워싱턴의 노동성에서 지난달 651,000명의 일자리가 줄어들었고 1939년 기록을 시작한 이래 처음으로 3개월 연속 600,000명 이상씩 감소했으며 과거 두 달을 수정하면 추가로 161,000명이 더 감원되었다

Today’s report는 FRB가 세계대전 이후 최악의 경기침체가 되는 것을 막기 위해 추가적인 수단을 사용할 필요가 있음을 지적했다. 실업률은 이미 오바마 행정부가 계획했던 연평균 수준에 도달했다.

UFJ의 이코노미스트인 크리스는 지금 벌어지는 엄청난 일들에 대해 이미 오바마 정부는 행동을 취하고 있지만 지금 상황은 그들이 행동을 시작했을 때 보다 더 많이 악화되었다고 말했다.

10년 만기 국채 수익률은  2.87%를 기록 중이다.

Obama’s Goal

버락오바마의 7870억불 경기부양정책이 350만개의 일자리를 만들거나 보호할 것으로 밝혔으나 오늘 보고서에 따르면 미국에선 2007년 12월 이후 지금까지 이미 440만 명이 일자리를 잃었으며 더 줄어들고 있다. 글로벌 수요감소는 GM이나 SEARS같은 기업들이 감원을 할 수 밖에 없도록 만들고 있다.

로버트 바로 하버드대 교수는 경기의 진정한 회복을 위해서는 350만 명 이상의 일자리를 만들어야 하며 GDP가 10%이상 감소하는 디프레션 상태로 빠질 확률은 30%에 달하는 것으로 계산했다.

오바마는 우리가 하려는 행동에 대한 책임을 질 것이라고 오하이오 폴리스 리쿠르트에서 말했다.

취업자 수는 지난 12월의 681,000명에서 1월 655,000명으로 줄어 1949년 이후 가장 큰 폭으로 줄었다.

80명의 경제학자를 통한 블룸버그 조사에 따르면 중간 값으로 취업자 수가 650,000명까지 감소할 것으로 예상했으며 실업률은 7.8에서 8.1%예상되었으나 7.9%까지 뛰어 올랐다.

Factory Jobs

Today’s report는 공장취업자가 전달 257,000명에서 168,000명으로 줄어들었으며 기계제작에서  25,300명, 합금제조에서 27,500명 등의 감소가 포함되었다.

제조업의 핵심인 자동차 산업이 침체됨 으로서 회사를 지키기 위해 계속해서 일자리와 비용이 줄어들고 있다. GM은 지난달 47,000명 이상의 전세계 노동자를 감원했고 크라이슬러는 3,000명 이상을 해고했다.

자동차 부품생산자들도 고통을 겪고 있는데 오하이오에 있는 세계에서 5번째 안에 드는 베어링 공급업체인 켄톤은 지난 2일 올해 400명 이상을 감원할 것이라 발표했다.

은행, 보험사, 식당, 소매점등을 포함한 서비스산업도 276,000명을 감원한 이후 375,000명을 줄였다. 금융사는 지난달 52,000명을 감원한데 이어 44,000명을 해고했다. 소매판매분야 취업자는 38,500명 감소한 이후 39,500명까지 감소한 상태이다.

Sears Closings

지난주 시어스는 연말시즌판매수익 저조로 4분기 수익이 55%감소함에 따라 24개 점포를 폐쇄했다고 말했다. 시어스의 회장인 에드워드 램퍼트는 주주들에게 보낸 편지에서 지난해는 세계경기와 미국의 소매시장이 매우 어려웠기 때문에 2009년은 재무상태의 호전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건설분야의 취업자는 주택판매와 가격이 계속해서 떨어지고 있음으로 인해 118,000까지 줄어든 이후 104,000으로 줄어들었다. 정부취업자는 지난달 31,000명 늘어난 이후 9,000명 증가하여 여전히 고용이 이루어지는 몇 군데 중 하나이다. 또 다른 26,000명의 일자리는 교육과 의료공급분야에 추가되었다.

근로시간은 2월 달에 주당 평균33.3을 유지했는데 공장근로자의 주당평균근로시간은 39.8시간에서 39.6시간으로 줄었으며 시간외 근무도 2.8시간에서 2.6시간으로 줄어들었다. 주당평균 수익은 1불 늘어난 615.05달러이다.

Hourly Earnings

근로자의 시간당 임금은 지난달 3센트 오른 18.44달러에서 18.47달러로 0.2%올랐다. 시간당 임금은 2008년 2월보다 3.6%증가했다. 2월에만 103,000개의 개인과 기업이 파산했고 830만 명에 달하는 미국 가계의 부가 파괴되었는데 이는 지난 4분기 모기지가 그들의 자산을 넘어섰기 때문이다.

경제위원회의 의장인 캐롤라인 멜로니는 계속해서 실업률이 증가하면 압류는 더 늘어날 것이라고 말했다. 이코노미스트들은 지난달 블룸버그의 소비지출에 대한 조사에서 지난해 하반기 동안 위축된데 이어 올해 상반기까지 줄어들 것이라 판단했다. 지난 1947년 기록을 시작한 이래로 소비가 4분기 내내 위축된 적은 없었다.

만약 경기침체가 올 상반기까지 계속된다면 대공황 이후 가장 긴 것이 된다. 2008년 4분기 경제는 6.2%줄어들었으며 1982년 이래 가장 약화된 모습을 보이고 있다.




>




Fireproofing

Fireproofing(내화피복)

전 품목 시공 상담합니다. (뿜칠. 페인트. UL제품 포함)

석유화학, 해양플랜트 PFP / 일반 건축 및 석유 화학 관련 Fireproofing / Cellulosic Fire, Hydrocarbon Fire, Jet Fire / Oil Refining, Gas Refining, Chemical Process…

061-742-4484 dvesys@gmail.com

구글 번역기

애드센스 160*600 사이드 이미지,텍스트

구글검색

맞춤검색

방문자 국가

free counters

Since 20090714

방문자 지도